최종편집: 2022년08월18일 17:53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중앙 정치권으로 번진 우범기 당선인 폭언 논란

우 당선인 27일 윤리감찰단 조사차 중앙당 출석
전주시 초선의원 의정활동 아카데미 찾아 시의원들과 언쟁
비대위-윤리심판원 논의 결과 주목… 품격 자질 문제 지적


기사 작성:  강영희 - 2022년 06월 27일 16시42분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취중 폭언 논란이 중앙 정치권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우 당선인이 27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서 윤리감찰단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윤리심판원 회부 여부 등 징계 수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방정가와 전주시의회에 따르면 우 당선인은 지난 20일 완주 상관리조트에서 열린 초선 전주시의원 당선인 의정활동 아카데미에 참석해, 만찬장에서 술을 나눠 마신 뒤 퇴장하는 과정에서 의회사무국 직원들에게 “확 죽여버릴라”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선인 측은 기분이 안 좋은 상태에서 혼잣말한 것이다.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지만 파문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일부 의원과 불필요한 신체 접촉 의혹까지 받고 있어 정치권은 젠더 이슈에 어느 때보다 민감한 민주당의 향후 대응 과정을 숨죽여 지켜 보고 있다.

이번 사태가 알려진 지난 주말 시의원 당선인들은 △전주시의회에 직접 출석해 사과할 것 △더불어민주당 윤리위원회에 자진 보고할 것 △내부고발센터 설치 등을 통한 재발방지 약속 △사건 관련자인 의회사무국 직원들에 대한 불이익 금지 등 4가지를 우범기 당선인에게 요구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우 당선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부적절한 발언이었다. 변명의 여지없는, 온전한 제 잘못”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아울러 “시의원 당선인들의 문제 제기를 겸허히 인정하며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도내 정치권은 우범기 당선인의 진화와 무관하게 중앙당의 징계 수위를 주목하는 분위기다.

윤리감찰단은 이날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보고서를 작성,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하고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윤리심판원 회부 여부를 결정한다. 윤리심판원 회부시 징계 수위는 수개월 뒤에나 결정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당안팍의 여론을 의식한 조기 징계 확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더불어 지방선거 내내 정치권을 강타한 전주 브로커 사건과 관련한 녹취록에서 우범기 당선인이 의혹의 중심에 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는 대목이다.

당장 내년 4월 5일 예정된 전주시을 재선거, 혹은 22대 총선 과정에서 여권의 공격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 속에 향후 수사 결과 발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전북 지역 국회의원 등 도내 정치권도 이번 사태를 가볍게 여기지 않는 분위기다.

한 의원실 관계자는 “당선인 신분 이전 정무부지사로 재임했을 때도 술을 좋아하고 발언에 거침이 없다는 느낌이었다. 전주시민의 품격을 훼손했을 뿐 아니라 술이 아닌 권력에 취했다는 각계의 비판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