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9월 10일 14시45분

소설가 노령, 직지소설문학상 최우수상 수상



IMG
전북출신 노령(사진) 소설가가 제8회 직지소설문학상에 장편소설 '청주'를 응모, 최우수상에 당선됐다.

청주시가 주최하고 한국소설가협회가 주관한 제8회 직지소설문학상엔 장편 18, 중편 6, 단편 12편 등 36편을 대상으로 예심과 본심의 심사과정을 거친 결과, 노령의‘청주’는 금속활자와 직지코드의 역사적 심층을 심도 있게 형상화, 직지의 옛 기억과 청주의 현재적 경험들을 종횡으로 엮어 가독성과 실감을 높인 점이 눈에 띈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노령 작가는 신춘문예에 당선된 이후 장편소설로 을, 창작집으로 과 을 출판했다. 장편대하소설《혼맥》10권 중 1권부터 5권이 에 연재, 전자책으로 출판됐다. 작가는 현재 ‘한국소설가협회’ ‘전북문인협회’ ‘전북소설가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대상은 강대선 작가의 ‘우주일화', 우수상은 이찬옥 작가의 ‘그녀가 무심천으로 간 까닭은’이 당선, 상금 2,000만원과 상금 3백만원을 받는다,

제8회 직지소설문학상 수상작에 대한 상패와 상금은 이달 중 한국소설가협회 회의실에서 개별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직지소설문학상의 권위를 제고하고 문학인구 저변 확대 및 금속활자본 직지의 우수성과 청주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시행한 '직지소설문학상'은 올해로 8회째를 맞았다./이종근기자



지면 : 2020-09-11     12면

http://sjbnews.com/693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