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이종근
- 2022년 05월 23일 15시10분

[전주인문학 음식 특강에 참여해보니]‘전주에서 맛본 한식 이야기’

한국전통문화전당, 점점 잊혀져가는 한식문화 누구나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각기 다른 4개의 주제 진행


IMG
‘전주한식’을 인문학 관점에서 바라본 ‘전주에서 맛보는 한식 이야기’ 특강이 성황리 종료됐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한식문화를 인문학 관점에서 쉽고 재미있게 풀어 내고자 인지도와 대중성이 높은 명사들을 초청, ‘전주에서 맛보는 한식이야기’ 특강을 진행해 왔다.

나흘간의 일정으로 진행된 이번 특강은 사전 접수에만 220여명의 시민들이 몰려 강좌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번 특강에는 기자를 포함, 20대 대학생부터 업소 대표, 전주음식 명인, 음식전공 교수, 문화부 기자까지 다양한 직업군과 연령대가 참여했다.

음식 관련 명사들과 한식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가 오가는 등 소통의 시간으로 진행돼 참여자들의 만족감을 더했다는 평이다. 특강의 일부 회차는 수강인원이 몰려 별도의 추가 모집에 나설 정도였다. 이는 이번 강좌가 코로나19로 중단된 배움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데 기여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특강은 점점 잊혀져가는 한식문화를 누구나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각기 다른 4개의 주제로 진행됐다.

첫날인 △17일 고영 음식문헌연구가의 ‘1720년 조선 청년이 남긴 와인 시음기’ 강좌는 코로나19 시대, 떠오르고 있는 홈술 문화의 트렌디한 관점에서 한식문화를 조명하는 자리로, 둘째날인 △18일 정혜경 호서대 교수의 ‘한식의 역사, 문화 그리고 콘텐츠’ 강좌는 역사와 문화적 관점에서 한식문화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들이 이야기 됐다.

△19일 박찬일 셰프의 ‘노포에서 배우는 오래된 것들의 기억’ 강좌에서는 잊혀져가는 옛 우리 식문화의 중요성에 대해 고찰하고, △20일 빅팜컴퍼니 안은금주 대표의 ‘전북 식자원으로 본 음식관광의 경쟁력’ 강좌는 지리적 환경과 문화를 근간으로 발전한 지역 식문화에 대해 각각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됐다.

전주시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 이번 특강은 매회 강좌마다 참석자들의 질문이 끊이지 않을 정도로 참여열기가 뜨거웠다는 반응이다. 이런 높은 호응에 명사들 역시 열정적으로 강연에 임하는 등 만족스런 강연을 펼쳤다.

한식문화진흥팀 백지혜 연구원은 “참여자와 강연자의 열띤 호응을 보며 일상 속 식문화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 었다”고 했다.

유대성 왱이콩나물국밥 전문점 대표는 “명사들의 강좌를 서울이나 타 지역까지 몇 시간을 이동해 듣는 번거로움 없이 전주에서 편안하게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이번 특강은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한식 인문학 강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추후 더 좋은 주제로 한식 인문학 명사 특강을 기획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종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면 : 2022-05-24     12면

http://sjbnews.com/746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