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4월 14일 14시34분

임실 삼계강사계안, 도 유형문화재 추가 지정한다

국가기록원, 훼손된 민간의 중요 기록물 복원 지원


IMG
'임실 삼계강사계안(1621년)'은 전북 유형문화재 제160호 중 하나이다. 하지만 2019년, 훼손이 심각해 이 1책만 문화재 지정에서 제외된 상태였으나 국가기록원의 맞춤형 복원 서비스를 지원받고 올해 문화재로 추가 지정을 앞두고 있다.

삼계강사계안은 조선시대 학동(태종의 둘째아들인 효령대군의 증손 및 최·이·한 등 7성)들이 삼계 강사에 선생을 모셔 수학하던 계원의 명부로, 전135책 고문서 92장으로 구성된 조선중기 향촌사 연구의 중요한 사료이다.

임실군이 '신평면 의회 회의록'과 '삼계강사계안'의 역사 기록물을 복원·복제하는데 성공했다. 군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와 가치를 담은 이들 역사기록물에 대한 복원·복제를 마치고, 신평면 원천리 기록사랑마을(제6호, 국가기록원 2013년 지정)에 기록물을 전시했다.

'신평면 의회 회의록'은 한국전쟁 중인 1952년 5월 5일을 시작으로 1960년까지 35회 동안 실시된 신평면 의회의 필사 회의록이다. 회의록은 대한민국 초기 지방자치제 연구를 위한 중요한 역사적 의의를 지니는 기록물 평가되고 있다.

또 '삼계강사계안'은 조선시대(1621년) 학동들이 삼계 강사에 선생을 모셔 수학하던 계원의 명부록으로 조선중기 향촌사 연구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삼계강사계안'은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60호로 전 132책, 고문서 92장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복원·복제된 기록물은 지정 당시 훼손 상태가 심각하여 지정 당시 유형문화재 지정을 받지 못한 기록물이다.

군은 이번 복원된 '삼계강사계안'을 계기로 다시 전북 유형문화재 제160호 추가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보존가치가 높은 중요 기록물이 훼손되어 복원이 시급하지만 인력이나 예산이 없어 처리하지 못하고 있던 개인이나 민간.공공기관 소장 기록물에 대해 ‘맞춤형 복원, 복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근현대 기록물은 가공방법이나 재질의 특수성 등으로 인하여 다양한 유형의 훼손이 발생하기 쉬워 이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전문 인력과 고가의 장비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 같은 복원 수요가 수익이 보장될 만큼 충분하지 않아 민간에서는 이를 취급하지 않는 현실이다.

1900년대 이후 생산된 종이는 목재펄프에 각종 첨가물과 화학약품으로 가공·생산되어 황변, 바스라짐 등으로 보존성이 취약하며, 시청각기록물은 장비단종으로 재생이 불가능하거나 보존수명이 종이보다 짧은 특성이 있다.

국가기록원은 종이기록물 복원·복제 장비로 섬유분석기, 초음파앤캡슐레이션 등 81종 154대, 시청각기록물 장비로는 오디오·비디오 매체변환 장비(텔레시네 등), 영화필름 세척기 등 총 161종 365대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국가기록원은 지난 2008년부터 훼손된 종이기록물 복원 및 복제본 제작, 영화필름·오디오테이프·사진필름에 대한 보존처리 및 디지털 복원 등의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해 왔다.

현재까지 복원한 주요 민간기록물은 3.1독립선언서, 손기정 선수 헌정 영화필름 등이며 총 52개 기관의 종이기록물 5,752매, 시청각기록물 695점에 달한다.

시청각기록물의 사례로는,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의 ‘일제강점기 징병 대상 조선인들의 사진’및 ‘조선피폭자의 기록 영화’등이 있다. 이 기록물들은 디지털 복원처리와 디지털화를 지원받았으며, 향후 전시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대한민국 근·현대의 생생한 발자취를 담고 있는 소중한 기록유산의 보존은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의무인 만큼 국가기록원 맞춤형 복원·복제 지원사업을 통해 국가 중요기록물이 안전하게 후대에 전승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맞춤형 복원·복제 서비스는 국가적으로 보존가치가 높은 기록물을 보유하고 있는 국민, 민간기관, 공공기관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국가기록원 누리집 팝업 창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다음달 10일까지 우편 또는 이메일, 팩스로 하면 된다. /이종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