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품질관리원, 음식점 원산지표시 품목 확대
수산물품질관리원, 음식점 원산지표시 품목 확대
  • 김종일 기자
  • 승인 2013.06.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수관원) 장항지원은 오는 6월 28일부터 음식점(집단급식소 포함)에서 판매하는 고등어, 갈치, 명태에 대한 원산지 표시가 의무화 된다고 6일 밝혔다.

수산물 원산지표시 대상품목은 기존 6개 품목(넙치, 조피볼락, 참돔, 낙지, 미꾸라지, 뱀장어)에서 고등어, 갈치, 명태(북어, 황태 등 완전 건조제품 제외)를 포함한 9개 품목으로 확대된다.

상기 9개 품목을 원료로 생식용, 구이용, 탕용, 찌개용, 찜용, 튀김용, 데침용, 볶음용으로 조리해 판매·제공하는 경우에 반드시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이와 함께 원산지 표시기준도 강화돼 음식점의 영업장 면적과 관계없이 메뉴판과 게시판에 음식명 글자크기와 같거나 그보다 큰 글씨로 음식명 옆이나 밑에 표시하고, 원산지가 다른 2개 이상의 동일 품목을 섞은 경우에는 섞음 비율이 높은 순서대로 표시해야 한다.

또 냉장고 등에 보관 또는 진열하는 경우에는 제품포장면이나 냉장고 앞면 등에 일괄해 표시해야 하고, 수족관에 보관·진열하는 모든 살아있는 수산물도 수족관 전면에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수관원 장항지원 관계자는 “변경되는 원산지 표시제도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6.27일까지 음식점 영업자 및 소비자를 대상으로 집중적인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경우(미표시의 경우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거짓표시의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 등)에는 엄중한 처벌이 부과된다.



/김종일 기자 kji7219@sjbnews.com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