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으로 버무린 김장김치
사랑으로 버무린 김장김치
  • 오세림 기자
  • 승인 2016.11.10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엔-사진산책] 사진으로 본 김장

“사랑의 김장김치, 서로 나누니 더 맛있어요”
전주시여성자원활동센터(회장 김영순)가 봉사자들이 직접 만든 김장김치를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했다.
자원봉사자들이 정성이 담긴 한 포기의 배추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 보람으로 함께한 이들에게 주어진 미션은 다름 아닌 ‘절인배추 속살(?)에 양념 채우기’ 였다.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김치를 만드는 만큼 그 모습도 각양각색이다. 배추 한 잎을 뜯어 양념을 쓱 발라 한 입 맛보곤 맵다며 얼굴을 찡그리기도 하고, 고무장갑을 끼고 찬 배추를 만지느라 시린 손을 호호 부는 이들도 있었다.
엄마를 따라온 아이들은 흐뭇한 광경을 선사하기도 했다. 추운 날씨에 빨개진 볼로 열심히 김치를 만드는 모습은 그저 날개 없는 천사들로 보였다. 이 가운데 일부는 처음 해보는 일이라 힘들었을텐데도 김치 만드는 내내 재미있다며 연신 싱글벙글이다.
이들에게 할당된 배추의 양은 무려 1,000여 포기. 과연 이 많은 양을 다 끝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은 기우에 지나지 않았다. 허리 한번 펴지 못하고 바쁘게 손을 움직인 결과, 하얀 속살을 내밀었던 배추들이 모두 빨간 양념을 머금고 스티로폼 박스에 예쁘게 포장되기까지 참으로 많은 손길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