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11일18시46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국 스쿼시 최강자 가리자

회장배 전국선수권 대회 개막
제11회 협회장배 전국 스퀴시 선수권 대회가 11일부터 3일간 전북체육회관 경기장과 전주비전대 스쿼시경기장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50개팀 450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기량을 마음껏 펼칠 예정이다.
대회는 2007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대회까지 전주에서 지속적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전국대회를 통틀어 출전선수가 가장 많은 대회로 꼽힌다. 또 초, 중, 고, 대학 일반부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는 국내의 스쿼시 대회 중 최고 수준의 경기력을 자랑하는 대회다. 특히 본 대회의 성적은 대학 진학에 반영될 정도로 우수 대회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대회 우승자 이승택(전북 남자일반부)과 현 국가대표 이건동(전북)을 비롯해 전·현 국가대표 등이 대거 출전해 진정한 스쿼시 최강자를 가려 낼 것으로 예상된다.
김현창 전북도 스쿼시연맹 회장은“비인기종목 이었던 스쿼시를 전라북도 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이 중장기적인 발전계획을 세워 전북스쿼시가 발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전북도 스쿼시연맹은 지속적인 관심과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