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3일19시38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교육계 “철저한 수사" 촉구

최규호(71) 전 전북교육감이 검거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교육계에서는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7일 논평을 내고 “최 전 교육감은 도민이 뽑아준 첫 직선 교육감으로 그의 행위는 도민의 믿음을 저버린 것”이라며 “그럼에도 그는 자신의 합당한 죄값을 치르고 도민에게 사죄했어야 함에도 잠적이라는 방법을 택해 또 한 번의 실망을 안겨줬다”고 비난했다.

이어 “검찰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최 전 교육감을 둘러싼 각종 사업이나 인사 등에 한 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한다”면서 “이번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교육행정의 투명성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북지부(전교조)도 논평을 통해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의 수사를 통해 당시 의혹을 통해 교육농단 여부에 대해서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교조는 “전북교육청도 최 전 교육감의 비리에 관여한 교육자에 대해서도 발본색원해야 할 것”이라며 “전북교육청은 당장 역대 교육감 사진에서 최 전 교육감 사진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검찰 조사와 전북교육청의 인적청산이 지체되거나, 이뤄지지 않을 경우 도민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정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