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콘텐츠 DIT센터 시범 운영
리빙콘텐츠 DIT센터 시범 운영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1.1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의 ‘리빙콘텐츠 DIT센터’가 11일 지역의 메이커들과 각계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시범운영의 문을 활짝 열었다.
DIT(Do It Together)센터는 한국전통문화전당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한 ‘2018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공모사업(일반랩)에 선정돼 2억5000만원을 확보, 운영에 나선 사업이다.

전국적으로 많은 기관이 공모에 참여했지만 1차 서류, 2차 현지 실사를 통해 최종 65개 기관만 선정됐고, 전북에서는 전당을 비롯. 전북창업공유지원센터, 청년문화협동조합 놀자 등 2개 기관이 선정됐다,
전당 한지산업지원센터 2층 196.9㎡(60평) 공간에 구성된 DIT센터는 ▲교육실 ▲창의공작실 ▲목업실 ▲커뮤니티실 ▲멀티스페이스 ▲라이프리빙실을 갖추고 있다. 때문에 메이커들은 각각의 공간에서 교육과 회의, 기획, 전시는 물론 메이커들 간 지식정보를 교류하고 제작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3D프린터, 레이저 가공기, 목업장비, 재봉틀, 기타 다양한 공구 등이 구비돼 있어 생활 속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현실 속에서 창작해볼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DIT센터 운영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수준 높은 메이커 문화를 경험하고 우수한 메이커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하는 바램”이라며 “DIT센터가 지역 메이커들의 지식정보 공유플랫폼으로써 메이커 문화의 생활에 대한 새로운 역할 수행을 이루어가는 장(場)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이종근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