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5일19시16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캄보디아 청년, 예수병원서 새 생명 찾아

예수병원, 셈 찬-셈 쏙 형제 신장이식






 



캄보디아 청년 셈 찬(Sem Chan, 23세)이 예수병원의 도움으로 새 생명을 찾았다.

그는 예수병원에서 신장이식 수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에 있다.

22일 예수병원에 따르면 캄보디아 타까예우에 사는 셈 찬의 가족은 엄마와 11명의 형제가 함께 살고 있다. 농사로 생계를 잇고 있지만 하루하루 연명하는 수준이다. 10번째 아들인 셈 찬은 지난해 6월부터 갑자기 신장 기능에 문제가 생겨 7월부터 프놈펜에서 신장혈액투석을 받아야 했다. 한 차례 신장투석 비용은 약 150달러로 이 금액은 현지 한 사람의 1년 연봉에 해당되는 금액이다. 당장 먹고 살기도 빠듯한 가족은 이 돈을 어렵게 마련해 치료비를 냈다. 형제들은 우애가 각별해서 서로를 힘을 모아 몇 차례 셈 찬이 신장투석을 할 수 있었지만 살기는 더욱 힘들어졌다. 더구나 유일한 치료법인 신장이식 수술은 그야말로 엄두도 낼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셈 찬은 캄보디아의 NGO 단체인 ‘캄보디아 이웃’의 김기대 선교사를 통해 NGO ‘예수병원 국제의료협력단’, 예수병원 동문인 장대영소아과 원장, 전주 항도외과 이철호 원장을 소개 받았다. 이후 그의 사연을 접한 예수병원이 수술을 맡기로 하고 수술비 5,400여만원 가운데 3,200만원을 감면해 주기로 했다. 나머지 비용은 ‘캄보디아 이웃’, 장 원장, 이 원장이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에 오기 전에 프놈펜 한 병원에서 온 가족을 대상으로 신장이식에 대한 검사를 했고, 형제 중 막내인 셈 쏙(Sem Sok, 21세)이 신장 기증에 가장 적합한 것으로 결과가 나왔다.

이후 셈 찬, 셈 쏙 형제는 예수병원 외과에 입원해 지난해 12월 19일 김우영 과장과 김철승 진료부장의 집도로 신장이식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24시간 만에 기적처럼 신장기능을 나타내는 크리아티닌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다. 그는 수술 후 감염치료 등을 위해 약 한 달간 예수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후 이달 18일에 전주 항도외과로 옮겨 치료를 계속 받고 있다.

셈 찬은 “비용 때문에 가족이 아무도 오지 못했는데 의사와 간호사들이 가족처럼 돌봐줘 불편없이 지냈다”며 “새 생명을 갖게 도와주신 예수병원 관계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