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 제 1과제
정치권,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 제 1과제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4.1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논평 발표
유족 위로 제대로 안된 진실규명 총력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도내 여야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상자들을 추모하고 진실규명을 위한 총력 지원을 다짐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5년의 시간이 지나도록 책임자들은 자신들의 잘못을 숨기려하고 온갖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한 후 “은폐와 조작으로 세월호 참사를 숨겨왔던 박근혜 정권은 촛불혁명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았으나 아직 자신들의 잘못된 행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진실을 밝히려 했던 검찰 수사관들에게 은폐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이 지금 제1야당의 수장이 됐다”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조준했다. 그러면서 “전북도당은 세월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사람이 대접받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시대적 과제를 위해 진상규명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도 “세월호의 완전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인내심을 갖고 이 문제가 완결되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막말을 되풀이하고 있는 일부 정치권 인사들에게 대해서는 최소한 인간의 도리를 되찾으라”고 일갈했다. 특히 “세월호를 비롯 지금까지의 온갖 참사들에 대한 진상규명에 언제나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며, 안전한 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세월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아픔을 애도하며, 진실 규명을 위해 국민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밝혔다. 이어 ”세월호를 함께 아파하며 경제적 손실을 감수했던 진도 팽목항 지역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지원책을 마련하도록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세월호의 현장은 지워지고 있지만 침몰의 원인과 구조가 왜 이뤄지지 않았는지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공소시효가 2년 밖에 남지 않은 만큼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침몰의 진짜 원인 등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을 향해 “SNS에 밝힌 세월호 비난은 그가 반사회성 인격 장애 전형임을 입증하고 있다”며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영문도 모른 채 차디찬 바다에서 숨져간 희생자들과 5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온갖 탄압에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한 유가족들을 위해서라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세월호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재수사를 요구했다. 
특히 “어제 세월호 유가족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17명에 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며 “하루 속히 세월호 참사의 숨겨진 이면이 밝혀지고 국민들의 의혹이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