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정운천 의원 “원전 수출 생태계 살려내야”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05.1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에 직접 ‘원전 수출전략지구 용역보고서’ 요청
“‘원천기술 모델하우스’ 만들어 전 세계 원전시장에 적극적으로 세일즈 해야”

국회 정운천(바른미래당 전주시을) 의원이 국내 원자력 산업 생태계의 유지와 110여기의 신규 건설 물량이 있는 세계 원전수출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아파트를 분양 할 때 모델하우스를 짓듯이, 우리가 가진 최고의 원천기술을 전 세계에 세일즈하기 위해 ‘원천기술 모델하우스’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최근 한국형 차세대 원전 ‘APR1400’이 세계에서 가장 까다롭다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로부터 표준설계인증서를 취득하면서 원전 기술 종주국으로부터 한국형 원전에 대한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아 세계 원전시장을 주도할 절호의 기회로 평가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에 ‘원전 수출전략지구 지정’과 관련해 직접 용역을 요청하는 등 우리나라 원전 산업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자원빈국인 우리나라가 수십년 만에 선진국 수준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배경에는 원자력 기술의 성공적 자립을 통한 안정적 전력공급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특히 원전 수출이라는 신성장 동력을 개척했으며, 전 세계 원전시장 진출을 위해 ‘원전수출전략지구’ 조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또한 정 의원은 우리 정부가 탈원전의 모델로 삼았던 독일의 사례를 설명하며 “더욱 커질 세계 원전시장을 준비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독일은 지난 5년간 에너지 전환에 200조 원 가까이 막대한 돈을 쏟아 부었지만 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때문에 석탄발전 의존도를 줄이지 못해 유럽국가의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으며, 가정용 전기요금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사면초가에 빠져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특히 노무현 대통령의 ‘뉴클리어 테크놀로지 2015’ 계획을 설명하며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한 위대한 노력이 문재인 정부에서 사장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이 참으로 가슴 아픈 현실”이라며, “원전종사자들이 국익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피 땀 흘려 얻은 세계 최고의 원천기술이 제대로 빛을 볼 수 있도록 원전 수출전략지구를 반드시 조성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