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청 뒷마당 자활생산품장터 열려
무주군청 뒷마당 자활생산품장터 열려
  • 이형열 기자
  • 승인 2019.06.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유통망 확대와 판로 확보
지역 자활생산품의 홍보·판매의 장으로 각광

무주군청 뒷마당에 13일 자활생산품 장터가 열렸다.
이날 자활생산품 장터에는 무주지역자활센터에서 내놓은 표고버섯을 비롯해 전주 지역의 누룽지, 건강빵, EM천연비누, 우리밀 수제 초코파이, 한지공예품과 군산지역의 김부각, 향초, 익산지역의 귀금속과 가죽제품, 두부, 김제지역의 팥가루, 작두콩차, 완주지역의 들기름, 참기름, 표고간장, 임실지역의 구운소금, 강정, 고창지역의 두부과자, 부안지역의 우리쌀 과자 등이 선보였다.

자활생산품 장터는 지역 유통망 확대와 판로 확보를 위해 전라북도 광역자활센터가 주관한 것으로 각 지역 자활생산품의 전시 및 홍보·판매의 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지역 주민 박 모씨는 “군청 민원실에 들렀다가 장구경도 하고 기름과 버섯, 김부각 등을 구매했다”며 “자활센터와 관련된 사업단과 기업들이 생산한 제품이라 믿음이 갔다”고 말했다.
무주군 관계자는 “오늘 장터는 군민들에게 자활생산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지속적인 판매 계기를 마련하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주=이형열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