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는 즉각 정실인사 중단하라”
“도지사는 즉각 정실인사 중단하라”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9.07.1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근 도의원 공개 비판 “측근 챙기기로 평범한 공무원들 박탈감 안겨"

■ 전북도의회 7월 임시회 개회

 

송하진 도지사의 정실인사가 지나치다는 비판이 또다시 제기됐다. 불공평한 측근 챙기기로 평범한 공무원들을 박탈감에 빠트리고 있다는 주장이다.
박용근(행정자치위·장수군) 전북도의원은 16일 개회한 7월 임시회 자유 발언대에 올라 “송 지사가 원칙없는 인사를 통해 지나치게 측근을 챙기고 있다”며 즉각 개선할 것을 공개 촉구했다.

대표적인 사례론 최근 도내 한 시·군청 부단체장으로 임명된 A씨를 지목했다. 송 지사가 전주시장 재임시절부터 함께해온 그는 최근 팀장에서 과장으로 승진하자마자 부단체장으로 발탁되는 파격적인 인사로 주목받아왔다. 통상 3년 이상 과장직을 수행한 뒤 부단체장으로 발탁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렇다.
최근 팀장급에서 과장급 개방직으로 재 임용된 B씨도 도마에 올랐다. 송 지사 캠프 출신으로 잘 알려진 그 또한 과장급이 맞는지 의문시 됐다.
다음달 공석이될 개방형 국장급 자릴 놓고서도 특정인 내정설이 파다한 상태다. 차기 국장은 송 지사 최측근 중 하나이자 현재 공직에서 물러나 휴직중인 C씨가 유력시된다는 설이다.
박 의원은 “인사는 만사인데 송 지사는 같이 근무했던 사람, 학교나 고향 선후배 등만 우대하는 정실인사로 직원간 갈등만 유발하고 있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은 공평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인사를 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 4월 감사원으로부터 기관경고를 받기도 했다. 자격 미달자를 중간 간부급 임기제로 채용한다거나 형사사건에 연루된 공무원을 솜방망이 처벌하는 등 이런저런 인사 문제가 적발됐기 때문이다. /정성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