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보건소, 찾아가는 치매선별검사
부안군보건소, 찾아가는 치매선별검사
  • 고병하 기자
  • 승인 2019.08.1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과 치매로 의심되는 지역주민에게 찾아가는 치매선별검사를 집중 실시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고위험군에 속하는 만 75세 어르신 및 독거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무더위 쉼터 경로당을 찾아가 1대 1 맞춤 치매선별검사를 집중 실시해 치매조기 발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방문이 어려운 어르신을 직접 찾아가 치매선별검사와 예방체조, 치매인식 개선 교육 등을 병행 실시하고 있다.
검사결과 인지저하 등 2차 검사가 필요한 경우에는 협약병원에서 정밀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며 치매환자로 확진될 경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관리소득기준에 따라 월 3만원 범위 내에서 치매 약제비를 제공한다. 
박현자 부안군 보건소장은 “치매는 조기발견에 따른 예방 및 치료가 매우 중요함으로 치매가 의심되는 군민은 언제든지 부안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치매선별검사를 실시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안=고병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