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 늘린다
전주시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 늘린다
  • 권동혁 기자
  • 승인 2019.09.1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어르신과 중증장애인의 주요 이동수단인 전동보장구의 원활한 이용을 위해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를 확대하고 있다.
10일 시는 전통휠체어와 전동스쿠터 등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어르신과 장애인들을 위해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를 기존 11곳에서 연말까지 58곳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노인 인구의 급격한 증가와 중증장애인의 사회활동 영역이 확대되면서 전동보장구를 이용하는 대상자가 늘어나고, 장시간 이동시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가 부족한 상황이었다.
이에 시는 올해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를 장애인의 동선을 고려해 접근성이 좋고 이용 빈도가 높은 장애인종합복지관과 35개동 주민센터, 전주역, 어울림국민체육센터 등에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 41대를 설치했다. 또 추석 이후에도 6개소에 설비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설치된 급속충전기는 일반충전기에 비해 충전 속도가 2배 이상 빠르고 동시에 2대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 타이어 공기주입장치와 에어건, 핸드폰충전기까지 함께 장착돼 편리성이 강화됐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 확대 보급으로 배터리 방전으로 인한 불안함이 많이 해소돼 어르신과 장애인들이 원하는 곳을 마음껏 가실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 이동 편의를 증진시킬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람의 도시에 걸맞은 장애인 복지환경을 구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동혁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