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육성 `헛구호'…제품구매 외면
사회적기업 육성 `헛구호'…제품구매 외면
  • 양용현
  • 승인 2019.10.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개발공사 지난해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 단 1.4%
이마저도 전년대비 2.5%p 줄어 전국 최대 감소 불명예
“일자리, 환경, 복지 등 지역사회 공헌에도 관심 가져야”
■전국 광역시도 산하 지방공기업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현황
■전국 광역시도 산하 지방공기업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현황
 /출처 : 지방공기업평가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병훈 의원

 

전북개발공사가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를 꺼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사회적 약자들 일자리 창출과 삶의질 개선 등 지역사회 공헌 활동에 무관하다는 반증이다. 상급기관인 전북도가 사회적기업 육성에 공들이고 있다는 게 무색할 지경이다.
3일 국회 행정안전위 소병훈(더불어민주당·경기 광주갑) 의원이 공개한 지방공기업평가원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7개 광역 지자체 산하 지방공기업의 지역사회 공헌도, 즉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은 평균 1.88%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도(1.78%)와 비교하면 약 0.1%포인트 증가한데 불과했다. 이 가운데 전북도 산하 전북개발공사는 전국 평균에도 못미치는 1.43%에 불과했다. 총 79억 원대에 달하는 공공구매를 하면서 사회적기업(사회적협동조합 포함) 제품은 1억여 원어치를 사들인게 전부였다.
특히, 전년도(3.94%)와 비교하면 2.5%포인트 가량 급감했다. 이처럼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율이 2%포인트 이상 감소한 사례는 전북개발공사가 전국적으로 유일했다.
전국 시·도별론 전체 공공구매액 9.39%를 사회적기업 제품으로 사들인 세종시가 최고를 기록했다. 뒤이어 충북도 2.79%, 부산시 2.60%, 울산시 2.52%, 인천시 2.50% 등의 순이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부산시가 0.90% 늘어나 전국 최고를 보였다. 충북도 0.69%, 강원도 0.55%, 경북도 0.42%, 인천시 0.31% 등의 순으로 뒤이었다.
소 의원은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복지와 환경 등 다양한 지역사회 현안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고 있는데다 현행법상으로도 지자체와 공기업은 그런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토록 규정됐다. 따라서 공공기관들은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도내 사회적기업은 현재 202개사에 이른다. 엇비슷한 목적을 가진 마을기업(107개), 협동조합(958개), 자활기업(100개) 등 사회적경제기업을 포함하면 총 1,367개사에 달한다.
전북도는 이들을 집중 육성하겠다며 현재 군산에 총 280억 원을 투자해 국내 첫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을 조성하고 있다. 준공일은 오는 2021년 말로 잡혔다.
준공되면 도내 곳곳에 흩어져 있는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사회적경제연대회의, 사회적경제협의회 등 다양한 유관 기관들을 한데모아 사회적경제기업에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정성학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