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국악원, 제5회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
국립민속국악원, 제5회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
  • 박영규 기자
  • 승인 2019.10.10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이 18일 남원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열린다.
민속악 포럼은 전통음악 중 민속악의 쟁점 사항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발전 방향과 해법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로 2015년부터 시작됐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국악극 제작의 발전방향 모색’이다.
4차 산업혁명시대 문화콘텐츠로서 창극(국악극)이 대중과 소통하고 살아남기 위한 과제 가운데 하나인 무대제작의 주요 쟁점(공연양식, 무대연출)을 토론할 예정이다.
국립민속국악원은 앞서 포럼을 통해 국악극 제작의 흐름(15년), 창극의 전반적인 문제점(16년), 창극제작 현장(17년) 및 작창(18년)에 대해 살펴봤다.
이날 포럼은 국악평론가 현경채씨 사회로 서울대 국사학과 이진주 강사의 ‘창극의 문화산업적 욕망과 그 너머’, 극단 북새통 남인우 예술감독의 ‘창극 창작 활성화를 위한 제작시스템 및 제작 방향에 대하여’, 협성대 미디어영상광고학과 공병훈 교수의 ‘4차 산업혁명과 전통예술의 결합’ 이라는 주제발표와 서연호 고려대 명예교수(좌장), 한태숙 극단 물리 대표, 남동훈 극단 고릴라 대표, 황호준 작곡가, 류기형 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이 참여하는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포럼에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교통편의를 위해 당일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에서 출발(오전9시)하는 버스가 운영된다.
/남원=박영규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