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도민회연합,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 제정 5당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전국도민회연합,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 제정 5당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9.11.1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8시 국회의원회관 2층에서 열려

서울 경기 수도권 인구 집중에 따른 지방 소멸 우려가 큰 상황에서 전국 향우회가 특별법 제정에 시동을 건다.
전국도민회연합(공동회장 강보영 대구경북시도민회장, 이종덕 광주전남향우회장)는 14일 오전 8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5당 국회의원을 초청해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 제정을 위한 간담회 및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이날 간담회 및 기자회견에서 전국도민회연합은 그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준비한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이하 특별법) 내용을 설명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전국도민회연합(강원, 충북, 경북, 경남, 전북, 전남, 제주)에서 준비 중인 특별법은 문민정부 이후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극복을 위해 저 출산 대책, 전통시장 살리기, 농어촌 살리기 대책 등을 담고 있다. 또한 예산 약 1,000조원을 투입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되고 있는 인구 절벽의 시계를 멈추고 수도권과 비수도권과 격차를 해소해 지방으로 향하는 새로운 인구 흐름을 조성하기 위한 귀향지원정책에 핵심을 두고 있다.
도민회연합은 “우리나라는 현재 수도권에 인구 50%가 집중돼 있고 세계 최저 출산율, 세계 최고 수준 고령화 등 3중고를 겪고 있다. 지방의 40%가 향후 30년 이내 소멸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행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특히 전국도민회연합은 이번 특별법을 준비하기 위해 올들어 매월 1회 이상 정기 모임을 갖고 외부 전문가와 내부 의견을 수렴했으며 지난 9월 5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간담회도 개최한 바 있다. 그동안 정부에서 발표한 각종 법안과 정부 정책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법안을 준비해 이번 정기국회에 통과를 이끌어낸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오는 20일 오후 2시 국회의원대강당에서 국회의장과 정당대표, 전국 시도지사, 전국지방의회, 단체장, 향우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소멸은 국가공명이다’를 주제로 특별법 제정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강영희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