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8일18시1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도정 협치 효과'… 전북인력개발원, 휴원 방침 철회

전북도 군산시 정치권 유관기관 100일간 힘모아 정상화 수순… 2년간 20억원 지원 결정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이 휴원 방침을 철회했다. 전라북도와 군산시의 100일간 협치와 노력으로 정상화 수순을 밟게 된 것이다.

9일 전북도는 군산시, 대한상공회의소와 전북인력개발원 존치를 위해 긴밀하게 협의한 결과 2년간 20억원(도비 10억, 시비 10억)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역사회의 수차례 건의와 노력에도 정부 등 관련 기관의 별다른 지원책이 나오지 않는 가운데 군산시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선제적으로 협의에 나서 지자체 지원방안을 제안했고 전북도가 이에 힘을 보태면서 휴원 방침 철회로 이어졌다.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이번 전북인력개발원 정상화가 전기자동차와 신재생에너지 등 전북 경제체질 강화를 위한 신산업 전문기술인력 양성과 공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96년에 개원한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은 지난 23년간 매년 350명 이상 총 8,700여 명의 숙련된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해온 인재양성 전문기관이었으나 올해 9월 대한상공회의소가 적자 경영 등의 이유로 전국 9개 인력개발원 중 전북인력개발원을 포함해 3곳의 휴원을 검토하면서 사실상 폐원이 예견된 상황이었다.

그러나 전북도와 군산시, 정치권과 유관기관이 직접 나서 적극적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함으로써 휴원 대상에서 전격 제외되는 성과를 거뒀다.

전북도는 그동안 전북인력개발원의 정상 운영을 위해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 전라북도의회, 군산시의회에서 청와대 등 관련 기관에 지속적으로 건의했다. 

특히 지난 10월 24일에 열린 군산 상생형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송하진 도지사가 직접 전북인력개발원의 정상운영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대책 마련을 강력히 요청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송하진 지사는 “그간 전북인력개발원의 정상 운영을 위해 힘을 모아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전북인력개발원이 미래 신산업 인재의 산실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강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