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도, 혁신도시 발전계획 수립·이행실적 최고

국토부, 지역발전 효과 등 평가 우수지자체로 선정 이전기관·시군과 협력 4개 우수 사례 뽑혀 전북 경북 대구 등 우수 지자체로 선정

전북도가 혁신도시 발전계획 수립 및 이행 실적 면에서 전국 혁신도시 가운데 가장 잘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도는 11일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9년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이행실적 종합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0월 수립한 전국 혁신도시의 종합발전계획에 담긴 과제에 대한 1년 동안의 이행실적을 평가한 것으로 전북도는 이미 지난 6월 종합발전계획 수립 평가에서도 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어 이번 이행실적 평가까지 최고등급을 받은 것은 전국 혁신도시 가운데서는 유일하다.

평가위원회는 종합발전계획에 담겨 있는 주요과제와 우수사례 등에 대해 심사를 진행, 사업기획의 우수성, 지역발전 기대효과와 성과, 혁신도시 정책목표 부합성, 전국 확산 가능 요소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송하진 지사는 “앞으로도 도내 공공기관과 지자체, 유관기관 등이 유기적으로 협업 소통해 지역상생 발전을 위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전북혁신도시가 전북발전의 새로운 성장 거점이자 명품 혁신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11일 전주 그랜드 힐스턴 호텔에서 박선호 국토부 차관,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송하진 도지사, 정동영 김광수 안호영 국회의원, 혁신도시 공공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혁신도시 성과보고대회 및 시상식을 가졌다. /강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