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4일23시2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폭행-희화 의혹…"사회복지사 수사 의뢰하라"

무주 ‘하은의집’ 사회복지사 장애인 상습 폭행 의혹
시민단체 “전북도가 책임지고 문제 해결해야”
무주군 관계자 “관련 내용 조사 중이며, 재발방지 대책 마련하겠다”

기사 작성:  강교현
- 2020년 08월 05일 17시51분
IMG
5일 오전 전북도청 정문 앞에서 무주 하은의집 근무 사회복지사가 장애인을 학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적장애인주거시설에 근무하는 사회복지사가 입소 장애인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무주군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5일 일부 시민단체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자체의 책임 있는 조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전북장애인거주시설인권연대 등 시민단체는 이날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주 지적장애인주거시설인 하은의집에서 사회복지사가 장애인을 때리고 웃음거리로 만드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시설 복지사들의 SNS 대화 내용을 유추해 볼 때 그간 시설에서 상습적인 장애인 학대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들의 주장을 뒷받침 하는 근거는 “(장애인들을)옷걸이로 때려 난을 그려놨다” 등, 해당 시설 복지사들이 개인 메신저를 통해 주고 받은 문자 내용이다. 단체는 “2014년부터 전북지역 장애인 학대 문제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며 “도가 나서서 하은의집 책임자와 직원들에 대한 조사를 전문기관에 맡기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을 촉구했다.

시민단체의 주장에 하은의집 원장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인권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을 철저히 해왔고, 혹시 모를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가‧피해자 분리 등 조치했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우선 시설 책임자로써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의혹을 받고 있는 사회복지사들은 대기발령 하는 등 장애인들과 분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권옹호기관과 무주군청 등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있다”며 “시설 장애인들과 근무하는 직원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섣부른 추측은 자제해 달라”고도 말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현재 하은의집에서 생활하고 있는 장애인은 30여명이다. 군은 부실 운영과 장애인 인권 유린 등 문제를 막기 위해 매년 최소 4회에 걸쳐 감사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이번 인권유린 의혹을 막진 못했다. 군 관계자는 “무주지역 장애인 시설 인권관련 문제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라며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고, 재발방지를 위해 타 지역 사례 등을 종합‧분석해 대책을 마련할 것이다”고 했다. 특히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고자 한다”며 “조사결과가 나오면 사안에 따라 수사기관에 조사를 요청할 방침이다”고도 말했다. /글·사진=강교현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교현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