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2월26일 11:51 Sing up Log in
IMG-LOGO

전략공천 낙하산 내려오나… 전북 상향식 유력

차기 지방선거 앞두고 공천방식 시나리오 난무,특정인사 전략공천설
민주당 국민의힘 4월 재보선 상향식 개혁공천에 방점
권리당원 중심 공천 흐름 비중 속 그동안 전북 지방선거 후보 경선 통해 결정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01월 17일 15시40분
지방선거를 앞두고 매번 제기되는 중앙당 발 전략공천설이 정치권 안팎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특정인사 배려 차원의 공천 가능성이 나돌고 있는 것인데 오는 4월 7일 재보선을 준비하는 여야의 공천 상황을 보면 이 같은 시나리오는 실현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4월 재보선에 앞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당원과 시민의 뜻에 따라 선출하겠다며 개혁공천을 천명했다.

그동안 재보선의 경우 상대 정당과 대결에서 유리한 구도를 점하기 위해 전략공천을 시행하기도 했으나 이번에는 국민참여 경선 혹은 개방형 국민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키로 한 것이다.

중앙당의 입김 작용, 즉 계파 공천을 공식적으로 차단한 것인데 정치권은 이 같은 흐름이 지방선거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 15일 국민의힘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출 방식을 언급하면서 “민주당의 상향식 개혁공천 흐름은 더욱 강화될”이라며“선거때 마다 논란이 됐던 중앙당 입김 작용등 공천 파열음은 잦아들 것 같다”고 관측했다.

그는 또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차기 대선의 전초전 성격으로 여야가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중요한 정치 이벤트에도 불과하고 공천을 당원과 시민의 몫으로 돌린 것은 결과만큼 절차와 과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양당이 대외적으로 선포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분석했다.

뿐만 아니라 중앙당의 공천 개입으로 인한 지지층 이탈을 사전 차단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여야가 팽팽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천 파행은 지지층을 등돌리게 하는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0대에서 민주당은 도내에서 경선은 지양, 단수 공천을 시행하는 등 공천 파행 사태를 겪었고 그 결과 도내 지역구 10개 가운데 2곳에서만 승리하는 참담한 성적표를 받아들어야 했다.

후보군들의 경쟁 상황과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도내 국회의원들의 입장을 들어봐도 전략·단수 공천보다는 경선 등 개혁공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도내 절대 다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차기 지방선거는 물론, 복당 등 정치적 행위와 관련해서도 당헌·당규에 따른 원칙 준수 필요성에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도지사 후보를 포함한 도내 14개 시군 지역 단체장 후보는 권리당원과 일반 시민의 지지를 묻는 국민 참여 경선을 통해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민주당이 상향식 공천제를 도입한 이후 도내 도지사와 14개 시·군단체장 후보 선출이 중앙당 입김에 따라 결정된 적이 단 한차례도 없다는 사실 또한 이 같은 관측에 설득력을 더하는 요인이다. 아울러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광역,기초의원도 경선을 통해 후보를 결정한 바 있다.

도내 한 의원은 “고위 공직자를 지낸 일부 인사들을 고려한 전략공천설이 나돌고 있지만 본인의 뜻과는 무관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뜻이 있다면 출마를 선언하고 지역내 후보들과 공정하게 경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