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3월02일 19:20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 산업현장 안전사고 여전하다니

전북, 4년 동안 90명 숨져
사고감축 위한 활동 강화 시급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1월 24일 13시23분
전북 도내 공사현장의 낡은 '안전의식'과 '안전장치'가 현장 근로자들을 위협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산업현장 사고로 73명이 숨지고 6,260명이 불의의 사고로 다쳤다.

2017년 사망 19명, 1,853명, 2018년 사망 34명, 부상 2,188명, 2019년 사망 20명, 부상 2,219명 등이다.

지난해의 경우, 10월까지 1,848명의 근로자가 산업 현장에서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숨진 근로자는 16명에 달한다.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은 사업장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불시감독, 산업현장 위험상황신고제도 운영 등 산업현장 안전 점검을 갖고 2017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090건을 적발, 과태료 처분 등 사법 조치했다.

도내 건설현장의 안전불감증이 심각하다. 급박한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은 현장에 대해서는 사법 처리와 함께 작업중지명령을 내려졌다. 이들 현장은 시설 개선이 완료될 때까지 작업을 중지해야 한다.

실제로, 현장 점검 결과 전주시내의 한 건설현장은 건축물 외벽 작업을 하는 근로자가 추락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었다.

한 건설현장에서는 낙하물체가 지나가는 행인과 근로자를 위협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게 나타났다. 때론 목재가공용 둥근톱 방호덮개가 미설치돼 손가락 절단사고가 날 위험이 매우 큰 현장이 적발되기도 한다.

상당수의 도내 건설현장이 이처럼 기본적인 안전시설조차 갖추지 않고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니 그동안 행정당국은 무엇을 했나.

무엇보다도 안전난간 미설치, 분전함 충전부분 절연덮개 미설치로 추락, 건설자재 낙하, 질식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되고 있다.

적발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개선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는 한편, 사고의 위험이 높은 건설현장에 대해 안전 수칙이 철저히 준수될 수 있도록 상시 예방감독을 강화해야 함이 마땅하다.

때문에 미연의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해당기관의 지속적인 단속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적발 사업장에 대해 사법조치와 행정조치를 엄중하게 해야 한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