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3월05일 20:44 Sing up Log in
IMG-LOGO

탄소섬유로 노면 결빙 방지 ‘탄소길' 열어

전북도-테크노파큭, 탄소기술 접목 탄소응용제품 판로 확대
탄소응용제품, 복지, 의료, 농·어촌 등 민간시설에 보급

기사 작성:  박상래
- 2021년 01월 25일 15시00분
IMG
전라북도와 전북테크노파크가 우수한 탄소기술을 접목시켜 만든 실생활 탄소응용제품의 판로확대 및 도민의 탄소융복합산업에 대한 인지도 제고를 위해 추진 중인 “탄소응용제품 민간보급 지원사업”으로 상습 결빙구간에 탄소섬유 활용 노면 결빙 방지 ‘탄소길’을 열었다.

탄소응용제품 민간보급 지원 사업이란 도민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탄소소재 적용 실생활 탄소응용제품을 민간시설(복지·의료, 농·어촌, 아파트 등)에 보급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사업으로 탄소섬유 발열케이블을 이용한 스노우 멜팅 시스템을 사업화한 씨이에스(주)를 선정해 농업회사법인 유한회사 땡스파머 급경사진 진출입로 80m구간의 ‘탄소길’을 만들었다.

공급기업 씨이에스 주식회사는 ‘15년 충남 부여에서 설립되어 ‘16년 효성 동반성장펀드 5억원 투자․전북도로 이전, ’18년도 국산 효성탄소섬유(TANSOME H2550-24K)를 이용해 순수 국내 기술로는 세계최초로 난방공조, 발열시스템 개발에 성공하였다. ‘19년 농림부 현장우수 10대 기술에 선정되었으며 ’20년 전라북도 우수 탄소기업으로 지정되었다.

수요처인 땡스파머는 8,400평의 첨단유리온실에서 파프리카를 재배하는 스마트팜 영농법인으로 ‘탄소길’ 덕분에 동절기 빙판길 블랙아이스 교통사고로부터 벗어나 농작물을 적기에 출하 할 수 있었다.

땡스파머 정수영 대표는 “기존 열선대비 약 34% 정도의 에너지 비용 절감효과뿐만 아니라 도로결빙에 사용되는 염화칼슘, 염수분사장치로 인한 자동차 부식, 가로수 괴사, 포트홀 발생 등 2차 피해까지 막는 고마운 제품”이라며 만족했다.

민간보급을 통해 우수 탄소기술을 인정받은 공급기업 씨이에스 주식회사는 대구 시설관리공단, GOP 작전전술도로 등에 스노우멜팅 시스템을 설치하며 꾸준한 연계 실적을 내고 있다.

전북테크노파크 양균의 원장은 “탄소응용제품 민간보급 지원사업을 통해 도민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탄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