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지역의재발견] 소리 없이 찾아오는 불청객, 그대는 누구인가

봄철, 목조문화재를 찾아오는 보이지 않는 적에 대해서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1년 03월 02일 13시07분
IMG
/최유지(문화재아웃리치연구소 전북동부권 문화재돌봄사업단 모니터링팀장 )

목조문화재의 보이지 않는 적, 흰개미에 대해 아시는가. 흰개미란 말 그대로 하얀 개미이다. 그러나 이름과 달리 분류학적으로는 바퀴목에 속한다. 그 이유는 일반 개미와는 달리 번데기 과정을 거치지 않는 불완전변태를 하는 등 검은개미와는 생물학적으로 관계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이들은 대게 썩은 나무와 식물을 먹어 분해하고 자연을 순환시키는 본디 생태학적으로는 이로운 손님들이나 반면 목조건물에 있어서는 건물을 소리 없이 갉아먹고 심각하게는 붕괴시킬 수도 있는 해로운 불청객이기도 하다.

전 세계적으로 2500여종 가량 분포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일본흰개미와 집흰개미 2종이 확인되었다. 전라북도 지역은 1920년대에 이루어진 흰개미 조사에서 군산, 전주 등에서 발견되었으며 근래에는 도내 목조문화재를 대상으로 한 생물피해 조사 결과 지역을 막론하고 흰개미 피해흔적이 발견되었다. 도내 대표적인 문화재라고 할 수 있는 전주 경기전, 전주향교, 장수향교, 부안 내소사, 남원 실상사, 정읍 무성서원, 군산 신흥동일본식가옥 등 에서도 모두 흰개미 피해흔적이 발견되었다. 문화재아웃리치연구소 전북동부권 문화재돌봄사업단에서는 도내 주요한 목조문화재를 대상으로 정기모니터링 및 전문모니터링을 시행하였으며, 2018년부터는 전북 동부권역 문화재를 집중관리하고 있다. 특히 매년 흰개미 등 목조문화재에 발생하는 생물피해를 점검하여 지자체와 현황을 공유하고 적시에 방제가 이루어질수 있도록 하는 문화재파트너쉽스킴을 시행하고 있다.



빛을 싫어하는 흰개미는 주로 땅속에서 활동하며 보통은 기둥을 따라 올라와 목부재를 가해하는데, 예외적으로 봄철에는 지상으로 나와 군비를 통해 주변 건물로 이동해 피해를 가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 군비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필자가 조사하는 전북 동부권 지역만 해도 흰개미 피해흔적과 군비시기 목격이 매년 증가 하고 있다.

그렇다면 흰개미 피해는 왜 이렇게 증가하는 걸까? 여러 요인들이 꼽히지만 대표적으로 몇 가지 살펴보면 최근의 온도변화가 자주 대두된다. 흰개미는 겨울철 월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온도에 민감하다. 최근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온 상승이 가속화되며 이에 따른 지중온도 상승으로 목조건조물에 흰개미 피해가 유리한 환경이 만들어졌다. 또한 1950년대 이후 정부의 산림 비옥화 정책 이후 고사목, 낙엽, 부질토 등이 풍부해졌으며 이들은 흰개미의 먹이가 되었다. 그 밖에도 문화재주변 화재방제라인 구축, 온돌 미사용 등이 있으나 무엇보다도 대중들의 인식 부족과 일상적인 관리가 소홀한 것이 가장 커 보인다. 근래에 들어 흰개미 피해가 증가하였음에도 일반인들은 흰개미가 무엇인지 그 피해정도는 어떠한지에 대해 잘 알지 못하며 이에 따라 거주자의 일상적인 점검과 관리가 이루어지지 못하는 실정이다. 흰개미는 지중생물체이므로 피해가 목재내부에서부터 이루어지며 밖에서는 피해흔적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 따라서 평소에 작은 흔적이라도 생겼는지 거주자의 점검이 필요하며 집주변에 흰개미의 먹이요인이 될 수 있는 목재적치물이나 그루터기 등도 제거해야 한다. 최근 조경수를 자주 심고 베어내며 정원 가꾸기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또한 주의해야 할 부분이다. 또한 봄철 군비를 위해 지상으로 노출하는 유시충이 있는지 살펴보고 방제 등을 시행해야한다.

필자의 집 역시 목조주택이다. 등잔 밑이 어둡다고 했던가. 어느 날 부엌 한켠 벽체가 무언가 평소와 달라 보였다. 자세히 보니 아뿔싸. 흰개미의 흔적이었다. 매일 남의 집만 보고 다니면 뭐하나. 정작 우리집이 흰개미의 놀이터였다니. 서둘러 부재 절단과 교체를 실시하고 방제를 시행했다. 불안한 마음에 부재를 크게 잘랐더니 벽면 한켠에는 없던 창문이 설치됐다. 뭐 결과적으로는 새로운 풍경이 생겨 좋다고 마음을 다잡았으나 집주변 흰개미가 자꾸 우리집을 노리는 것 같아 마음 한켠엔 불안감이 스멀거렸다. 아무쪼록 우리집은 봄철대비 전쟁을 준비 중이다. 여러분 중에도 혹여 목조주택에 사시는 분들은 이번기회에 집 구석구석을 자세히 살펴보라.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