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출근길 횡단보도 ‘깜짝 공연장’ 변신

전주시, 2일부터 17일까지 출근 시간에 주요 교차로에서 ‘비대면 아트 공연’ 실시
보행자 신호 켜지는 25~40초 활용해 횡단보도서 청년 무용수들이 깜짝 공연 선보여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3월 02일 16시03분
IMG
전주시가 출근길 횡단보도에서 펼치는 예술공연을 통해 시민들에게 활력소를 제공한다.

시는 2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출근 시간에 종합경기장 사거리 등 주요 교차로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한 ‘비대면 아트 공연’을 선보인다.

이 공연은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지역 예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주요 교차로 횡단보도에서 보행자 신호가 켜지는 25~40초를 활용, 8명의 청년 무용수들이 추억의 노래와 안무가 펼쳐지는 ‘레트로 7080’ 공연을 선보인다.

이날 종합경기장 사거리에서 진행된 첫 공연에서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주제로 한 예술 공연이 펼쳐져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는 도청 앞 효자로 횡단보도(3, 10일), 명주골 네거리(4, 15일) 꽃밭정이 사거리(8, 16일) 종합경기장 사거리(9, 17일) 등에서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다. 공연시간은 오전 7시 50분부터 8시 50분까지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이번 공연을 통해 시민들은 활력을 얻고, 지역의 예술인들은 지속적으로 예술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