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8일 19:49 Sing up Log in
IMG-LOGO

조지훈 전 경진원장, 청년에게 배우다 프로젝트 눈길

하이하우징(유) 민형선 대표 만나 청년문제 공감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10월 14일 18시22분
IMG
조지훈 전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이 ‘청년에게 배우다’ 프로젝트를 통해 14일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하이하우징(유)(대표 민형선)을 방문했다.

‘청년에게 배우다’는 전주에서 미래를 설계하고 있는 청년의 생각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청년이 머무는 전주를 만들기 위한 해법을 찾고자 전주시장 출마 선언에 앞서 지난 4월부터 기획·시작한 프로젝트다.

조 전 원장은 현재 공약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전주 구석구석을 누비고 있지만 이와 별도로 전주의 미래를 이끌어갈 세대인 청년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시대의 변화에 맞는 청년문제 해결책을 모색하고자 직접 현장으로 뛰어들었다.

조지훈 전 원장은 그동안 △부모마음충전소(유)(대표 문수현) △수화담(대표 장현미) △(주)엑솔(양승보) △우리에듀(대표 김주하) △늘미곡(대표 서늘) △간식을 부탁해(대표 김하나) △ALGOS(대표 조승혁) 등의 청년 대표들을 만나 생각을 공유해 왔다.

이번에 방문한 하이하우징(유)은 탄소발열체를 이용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다양한 탄소응용 제품을 제작하는 친환경 소셜벤처기업이다. 이곳은 특히 주거 취약계층의 난방시설을 탄소 난방으로 공급하는 데 앞장설 뿐만 아니라 독자적인 시공 공법을 보유, 기술력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민형선 대표는 “경험이 많지 않은 청년 스타트업 기업들이 기획하고 준비한 사업들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행정과 정책의 기준이 만들어지길 바란다”며 “보유자원의 한계를 극복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업들이 협업할 수 있는 정책과 제도의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지훈 전 원장은 “전주 내 기업들이 맘껏 사업을 펼칠 때 전주의 경제가 활성화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를 설계하고 있는 청년들을 만나 생각의 폭을 넓혀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