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1월28일 20:11 Sing up Log in
IMG-LOGO

삼성전자 국내 지식재산권 등록 1위 엘지전자·화학 뒤이어

국내 20대 다출원 기업 지식재산권 등록 3년간 14% 증가
신영대, “국내기업 우수한 지식재산·기술력 해외시장 선점해야”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10월 21일 18시24분
IMG
지식재산권 출원이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지난 3년간 약 2만 2천 건의 특허를 등록하며 국내 20대 다출원 기업 가운데 특허 출원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신영대(더불어민주당 군산) 의원이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특허 출원수는 2018년 201,099건, 2019년 218,681건, 2020년 246,875건으로 3년 연속 크게 증가했다. 20대 다출원 기업의 출원도 2018년 34,502건에서 2019년 38,372건, 2020년 39,523건으로 14% 증가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지난 3년간 특허 1만9,525건, 디자인 21,99건, 상표 758건, 실용신안 2건으로 총 2만2,484건의 지식재산권을 출원하며 국내 20대 다출원 기업 중 특허 출원 수 1위를 차지했다. 엘지전자와 엘지화학, 현대자동차가 각각 2만1,143건, 1만2,994건, 9,613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화장품류 상표출원이 많은 엘지생활건강은 2018년과 2019년 7위에서 2020년 9위로 하락한 반면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2018년(9위)과 2019년(11위)에 비해 2020년 1,267건을 출원하며 지식재산권 등록 6위 기업에 올랐다.

신영대 의원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기업들의 지식재산권 발굴이 활발하다”며 “특허청은 국내 기업의 우수한 지식재산이 기술력이 해외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정책적 제도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