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김 지사, "폭염-물가 대책 만전을"

취임후 첫 정책조정회의 갖고 당부
취약계층 폭염피해 예방 강화 지시
물가안정, 민생경제 회복책도 주문


기사 작성:  정성학 - 2022년 07월 04일 17시23분

IMG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4일 조봉업 행정부지사와 김종훈 정무부지사 등 간부들과 정책조정회의를 열어 다양한 현안을 숙의하고 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사진= 전북도 제공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연일 기승인 폭염 피해 예방대책과 천정부지로 치솟는 물가 안정대책을 주문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4일 조봉업 행정부지사와 김종훈 정무부지사 등 간부들과 취임 후 첫 정책조정회의를 갖고 “준비된 폭염 종합대책이 충실히 실행되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줘줄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시·군 실태를 상시 점검하고 금년도 폭염 예방지원사업과 부서별 폭염대책도 신속히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공사장 야외 근로자나 고령층 논밭 작업자, 홀몸노인 등과 같은 취약계층의 경우 폭염 피해 우려가 높은만큼 특별한 관심과 대책을 강구하고 비상근무와 상황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현장행정 강화도 특별 주문했다.

김 지사는 “도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려면 현장과 소통하며 가능한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결단력 있게 업무를 추진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각 실·국별로 매주 1회 이상 현장방문을 추진하고 현장에서 문제를 파악해 도민과 소통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선제적인 물가대책 방안을 검토해 추가경정예산 등에 반영하고 중앙정부에 요청할 사항도 조속히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획기적인 대책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소멸 위기를 극복하려면 기존 사업에 대한 점검과 실질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게 필요하다. 특히, 전국적 모델이 될 수 있는 리딩 프로젝트가 중요하다”며 “그에 대한 창의적인 논의와 준비를 해줄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에 관해서는 직접 지속적으로 보고받고 논의를 진척시켜 나갈 것”이라며 각별한 관심을 거듭 강조했다.

이 같은 주문은 경제 살리기와 생활 밀착형 도정을 강조해온 지선 공약의 연장선상으로 풀이된다.

한편, 전북도 관계자는 “앞으로 정책조정회의는 불필요한 서류 보고를 지양하고 구두보고와 토론에 기반한 회의를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역동적이고 일하는 도정을 만들기 위한 조치로, 효율적이고 속도감 있는 회의체계로 운영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