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8일16시57분( Saturday ) Sing up Log in
IMG-LOGO

실형 송성환 전 도의장 징계수위 공론화

도의회, 실형 선고됨에 따라 곧 윤리특위 재개
시민연대, "도의회-민주당 사과하고 개혁하라"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10월 22일 19시03분
IMG
뇌물수수 혐의로 실형이 선고된 송성환(전주7) 전 도의장에 대한 징계 수위 검토작업이 재개된다.

전북도의회 최찬욱(전주10) 윤리특별위원장은 22일 “동료 의원 문제로 도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스럽다”며 “법원 판결문이 확보되는대로 이를 검토하고 자문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징계 방안을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윤리특위는 빠르면 이달 말께 소집될 전망이다. 징계 수위는 경고, 공개사과, 출석정지, 제명(의원직 박탈) 등 모두 4가지다.

도의회는 지난해 4월 송 전 의장에 대한 검경 수사가 시작되자 곧바로 윤리특위에 회부했지만 무죄 추정의 원칙에 따라 1심 선고공판까지 징계 논의를 보류해왔다.

앞서 그는 도내 한 여행업체로부터 해외연수비 750여만 원을 받아 쓴 혐의로 기소됐다. 전주지법은 지난 21일 1심 선고공판을 열어 직위 상실형인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한편,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는 22일 논평을 통해 전북도의회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을 싸잡아 대 도민 사과와 개혁을 촉구했다.

도의회는 송 전 의장에 대한 징계를 뭉그적 대온 것을, 민주당은 당원 문제를 모르쇠해온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시민연대는 “이번 사례는 ‘제식구 감싸기’의 민낯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라며 “도의회와 민주당은 즉각 유권자들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을 만드는 등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일 것”을 촉구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