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0일 18:38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 시내버스·택시 감차 지원해야

전주시의회 김진옥 의원, 추경 통해 업계 지원 필요성 주장
버스·택시 업체 재정 악화 해소
늘어나는 전주시 재정적자 지원금 문제 해결 차원

기사 작성:  권동혁
- 2021년 03월 01일 15시01분
IMG
전주지역 시내버스와 택시 감차를 지원해 업체의 재정 악화를 해소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지자체의 재정적자 지원금 증가 문제도 함께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인데, 전주시의 수용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진옥(송천1·2동) 전주시의원은 지난달 26일 열린 제37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현재 감축하고 있는 버스와 택시 업체들의 차량 감축에 대한 지원을 통해 업체 재정 악화를 해소하고, 시의 재정적자 지원금 문제도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주지역 시내버스는 코로나19로 인한 승객 감소로 지난해 10월부터 42개 노선 86대를 감회 운행 중이다. 또 지난해 지원한 전주시 버스 재정적자 지원금은 462억원에 달한다. 김 의원은 “버스를 감축 운행하지 않고 적자를 감수하면서 정상 운행했더라면 60억원 정도 추가 재정 지원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일상생활이 안정된다 해도 승객 이용자 수가 예전 이상으로 돌아가기에는 시일이 필요할 것으로 봤다. 현재 버스 개혁 차원에서 진행 중인 전주·완주 지간선제 도입 등도 추가 감차 요인으로 봤다.

김 의원은 “버스 회사의 재정적자 악화를 막고 계속 늘어가는 적자 지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감축 중인 버스 숫자만큼 감차를 하고, 추경을 통해 감차에 대한 지원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년퇴직으로 인한 자연 감축과 근무시간 조정 등을 통해 감차로 인해 일자리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택시 숫자를 줄이는 문제도 거론했다 김 의원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난 2월 현재 전주지역 택시 면허 대수는 법인 1,521대, 개인 2,337대 등 3,858대다. 이 가운데 법인 356대와 개인 9대 등 365대가 휴업 중인데, 승객 감소로 인한 소득 감소가 주된 이유다. 이런 상황 속에 2019년 진행한 제4차 택시총량산정용역 결과 전주지역 택시총량은 3,272대로 전체 대수 3,858대 대비 586대가 공급 과잉 상태다. 김 의원은 “올해 60대 감차에 대한 국비 2억3,400만원이 확보된 상황이지만 추경을 통해 시비 매칭 비용 5억4,600만원을 더 추가하고, 이에 더해 추가적인 예산 확보를 통해 감차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