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대의원 비중 뚝… 전북 정치권 위상 약화 우려

당 대표, 최고위원 경선룰 변경에 따라 서울·경기 수도권 영향력 강화
대의원 비중 낮아진 반면 국민 여론조사 비중 커져
당 대표 최고위원 선거에서도 전북 정치권은 열외


기사 작성:  강영희 - 2022년 07월 05일 16시58분

8월 28일 전당대회를 앞둔 전북 정치권이 어느 때보다 우울한 모습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번 전대가 남의 잔치로 전락할 것이란 우려 목소리가 큰 가운데 도내 정치권을 향한 안팎의 위기가 감지된다.

우선 개정 가능성이 높은 전대 룰과 관련해 전북 정치권의 위상 약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민주당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는 지난 4일 전당대회 룰을 의결,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했다. 기존 45%에 달하던 대의원 비중이 30%로 축소된 반면 일반국민 여론조사 비율이 15% 추가돼 25%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전당대회 룰은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여론조사 25% △일반당원 여론조사 5%로 변경된다.

결과적으로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등 당연직이 주류를 이루는 대의원 특성을 고려할 때 이번 지방선거에서 신승을 거둔 전북이 경우 기존룰이 유지될 경우 영향력 발휘가 예상되지만 대의원 비중이 축소되면서 입김 반영 가능성 자체가 낮아지게 됐다.

돌려 말하면 권리당원 및 일반 당원, 국민이 집중 돼 있는 수도권의 영향력이 더욱 공고해지게 된 셈이다.

일반국민 여론조사 반영 과정에서 인구 분포도를 고려하더라도 전북의 비중은 약 3%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전대 룰은 차치하더라도 도내 국회의원들이 처한 상황 역시 ‘몹시 흐림’상태다. 재경 향우에 기대며 자립 자체를 시도하지 않는 정치 문화가 고착화되면서 전북이 호남 내 변방으로까지 내몰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최고위원 출마 후 낙선한 이력이 있는 한병도 의원을 제외, 전북도당위원장직을 수행한 김윤덕(전주갑), 김성주(전주병),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의원을 향한 최고위원 출마 압박 여론이 거세지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더욱이 민주당 비대위의 최고위원 1인2표제, 권역별 투표제 도입은 전북을 비롯 광주 전남 의원들에게 기회 요인으로 인식되고 있다.

최고위원 선출시 1표는 자신이 속한 권역 출신 후보를 뽑게 하는 것이 골자인데 우상호 위원장은 “지난 10년간 호남·영남·충청권 인사가 지도부에 입성하지 못해 수도권 정당으로 전락하고 있다. 전국적인 여론을 청취해야 할 지도부에 이들 지역 출신이 진입하지 못하면 심각하다고 우려해 도입한 제도”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전북 지역 의원들의 최고위원 도전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전남 광주의 김승남(고흥보성장흥강진), 송갑석(광주서구갑) 의원이 최고위원 출마를 시사하며 표밭을 갈고 있는 것과 뚜렷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도내 정치권의 한 인사는 “존재감이 부족한 전북 의원들의 경우 골목대장으로 평가 절하돼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혹평을 받고 있다”면서 “중앙 정치권에서 제 목소리를 내기 보다는 지역에서 줄만 세우고 있다는 비판을 달게 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