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중단하라"

호남권 시민단체, 재가동 움직임에 반발
"부실시공 의혹 진상조사부터 선행해야"


기사 작성:  정성학 - 2022년 07월 05일 17시27분

IMG
유영진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공동대표 등 호남권 시민사회단체들이 5일 전남 영광군청 앞에서 부실시공 의혹으로 시끄러운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절차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현재 논란의 한빛원전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거주중인 고창과 부안 주민만도 모두 6만5,000여 명에 달한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호남권 시민사회단체들이 부실시공 의혹으로 시끄러운 전남 영광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움직임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공동대표 박두영·유영진·이세우·이홍락·임경진·최재일)를 비롯해 광주, 전남지역 탈핵연대 단체들은 5일 전남 영광군청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는 7일 한빛원전 4호기에 대해 제대로 된 조사없이 추정만으로 ‘방사능 유출에 위험이 없다’고 판단한 구조건전성 평가보고서를 낸 채 그 재가동 절차를 시작하려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원안위는 즉각, 그 재가동 절차를 철회하고 부실공사에 관한 진상조사부터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재작년 재가동한 3호기 문제까지 싸잡아 “한빛원전 3·4호기는 전 세계적으로도 전무후무한 부실공사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재가동에 앞서 지역주민들이 참여한 상태에서 진상조사부터 실시해야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아울러 “원안위의 재가동 절차 또한 ‘보고 안건’이 아닌 ‘심의·의결’ 사항으로 바꿔야한다”고 강조했다.

탈핵연대 대표자들은 기자회견 직후 강종만 신임 영광군수도 면담하고 한빛원전 안전 대책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로 36년 된 한빛원전은 크고작은 잡음 속에 가동중단과 재가동을 반복하면서 고창과 부안 등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충격을 줬다.

실제로 품질위조 부품을 사용했다 적발돼 말썽난 일명 ‘짝퉁부품’ 사건과 무자격자 시운전, 최후의 보루로 여겨져온 방사능 누출 차단용 방호벽조차 모두 260여 개에 달하는 공극이 발견되는 등 이런저런 파문이 잇달아 터진 상황이다.

현재 논란의 한빛원전 방사선비상계획구역(EPZ·반경 30㎞)에 거주중인 고창과 부안 주민은 모두 6만5,000여 명에 달한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