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3일12시37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대한방직 터 공론화위, 일정 조정에 한 달

전주시 “이달 초 첫 모임 계획, 위원 간 일정 못 맞춰 연기”
28일 첫 회의 통해 공론화 방식 등 의견 논의
향후 회의는 정족수만 채우면 가능, 회의일도 정례화 계획

기사 작성:  권동혁
- 2020년 05월 24일 15시11분
IMG
옛 대한방직 부지 활용 방안을 모색할 시민공론화위원회가 오는 28일 첫 회의를 연다. 애초 이달 초 회의를 열 계획이었지만 위원 간 일정 조율을 하지 못해 한 달 가량 지연됐다.

24일 전주시에 따르면 공론화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위원장과 간사를 선출하고 공론화 방식 등에 대한 의견을 조율한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공론화 방식을 결정한 후, 개발가능 여부나 도시계획변경가능 여부, 개발이익환수 등에 대한 공론화의제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문기 전주시 시민의숲1963추진단장은 “원래 이달 초에 첫 회의를 계획했으나 위원 간 시간을 맞추지 못해 일정이 다소 지연되게 됐다”며 “2차 회의 때부터는 정족수만 채우면 회의 개최에 문제가 없고, 매달 회의 날짜도 정례화해 일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위원회를 통한 개발 방향 도출이 오는 10월이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론화위원회는 기존 사전준비위원회 위원을 포함해 갈등, 도시계획, 사회경제, 회계 등 각 분야별 전문가 11명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공론화의제를 중심으로 시민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토론의 장을 여는 등 공정하고 투명한 부지 활용방안을 도출한다는 복안이다.

시는 그동안 각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사전준비위원회를 운영하면서 공론화 방식, 의제 설정, 시민공론화위원회 위원 구성, 운영 규정(안) 등을 결정했다.

시는 옛 대한방직 부지를 매입한 ㈜자광이 '전주타워복합개발' 정책제안서를 제출하고 이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일자 공론화위원회를 운영키로 했다. “시민과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사회적 갈등을 최소하하고, 특혜 논란도 차단시키겠다”는 뜻을 담았다.

시 관계자는 “옛 대한방직 부지가 사유지일지라도 지리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고, 부지 자체가 시민 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