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16일19시58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새만금 태양광 담합의혹 확산

전기공사협회, "사업자 선정과정 공기업간 담합 의혹"
"전북산 기자재 사용 등 지역상생 조치도 못 미더워"
"개선대책 내놓지 않으면 사업참여 전면 거부" 경고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5월 28일 18시00분
IMG
28일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장을 찾은 한국전기공사협회 전북도회 양관식 회장 등 협회사 관계자들이 새만금 육상 태양광 3공구 사업자 공모를 둘러싼 담합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정성학 기자



‘새만금 육상 태양광 3공구’ 사업자 공모를 둘러싼 담합 의혹이 확산될 조짐이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전북도회 양관식 회장 등 협회사 관계자들은 2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새만금개발공사가 공모한 새만금 육상 태양광 3공구 사업자 선정과정이 석연치 않다”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한국중부발전이 대표사인 ‘새만금 세빛발전소 컨소시엄’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그 일주일 전까지만 해도 컨소시엄을 준비해왔다던 또다른 공기업 발전사 2개사가 돌연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마디로 공기업 발전사끼리 담합한 것 같다는 의혹이다.

아울러 지역상생 계획도 못 미덥다며 반발했다.

이들은 “지역 기자개 구매 비율(50%)조차 ‘의무조항’이 아닌 ‘권고사항’에 불과해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발끈했다. 이는 되레 “지역업체를 고사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도 성토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문제가 즉각 개선되지 않는다면 도내 전기공사 업계는 새만금 태양광발전소 사업에 참여를 전면 거부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새만금재생에너지사업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도 지난 14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똑같은 담합 의혹과 지역상생 계획 부실 문제를 질타한 채 공모절차 중단을 강력 촉구해왔다.

특히, 공모절차 자체가 ‘위법 투성이’라며 전주지법 군산지원에 사업중지 가처분 신청까지 제출한 상태다. 가처분 인용 여부는 다음 주중 결정될 것 같다고 전해졌다.

한편, 새만금개발공사는 이 같은 논란 속에서도 지난 21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새만금 세빛발전소 컨소시엄을 선정 발표했다.

컨소시엄은 한전 자회사인 한국중부발전을 중심으로 호반건설과 현대건설 등 모두 9개사가 참여했다. 도내 기업은 4개사가 포함됐다.

공사측은 “공모는 모두 2개 컨소시엄이 참여했고 투명하고 공정한 기준과 방법에 의해 평가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논란의 사업은 새만금에 약 4조6,000억 원을 투자해 총 2,100㎿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건설토록 계획된 국책사업이다.

원자력발전소 2.1기와 맞먹는 규모로, 일반가정 약 100만가구가 쓸 수 있는 전력을 생산토록 구상됐다. 상업운전은 오는 2022년 4월로 잡혔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 등 관계 기관들은 이를 구역별로 쪼개 사업자를 공모했거나 공모할 예정이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