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4일19시43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한국 수영 위상 높이는 데 최선 다할 터”

수영 국가대표 선수단 총감독에 이정훈 선임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10월 21일 15시57분
IMG
“책임감이 무겁지만 사명감을 가지고 한국 수영의 위상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나라 수영 국가대표 선수단 총감독에 이정훈(48·마한교육문화회관 시설관리주사보)씨가 선임됐다.

초등학교 4학년때 수영을 처음 접한 뒤 스무살까지 선수 생활을 했던 이 감독은 전북 대표로 전국체전 등에 출전해 다수의 메달을 수확했다. 최근까지는 전주여자고등학교, 전라고등학교, 전북체육중고등학교 등에서 수영 지도자로 왕성하게 활동해왔고, 한국 자유형 장거리 간판인 한다경을 비롯해 많은 수영 선수들을 배출했다.

앞으로 2년간 한국 수영을 이끌게 된 이 총감독의 역할은 막중하다. 경영과 수구, 다이빙, 아트스틱 등 수영의 모든 종목을 총괄하고 진두지휘하게 된다. 당장 내년 도쿄올림픽과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등 굵직굵직한 국제 대회도 대비해야 한다.

특히 △국가대표 선수단 강화훈련 △각종 국제대회 인솔, 지도 △국내·외 정보수집 통한 경쟁국가, 선수 분석 △선수 발굴·육성 등을 소화해야 한다. 총감독으로서의 리더십과 추진력을 비롯해 포옹력도 갖춰야 하는 만큼 어깨가 무겁다.

이 감독은 “함께 선수단을 이끌 지도자가 11명이 있고 선수는 50여명이다”며 “이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면서 호흡을 맞춰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현재 그는 선수 개개인의 성향 등을 파악하기 위해 소통에 초점을 맞추고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으며, 다음달 예정 돼 있는 올림픽 강화훈련 선발전을 준비 중이다.

또 코로나19 여파로 유동적이지만 국제대회가 있을 경우 출전을 계획하고 있다.

이정훈 총감독은 “국제대회 경험은 선수들의 실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만큼 각종 국제대회에 많이 출전하려고 한다”면서 “한국 수영이 발전할 수 있는 각종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여년 간의 지도자 생활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수영의 경기력 향상과 발전을 위해 미흡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가대표 선수단 뿐만 아닌 수영 꿈나무 육성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