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내 내분 군산 평화중고교 정상화 될까?
학내 내분 군산 평화중고교 정상화 될까?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2.01.17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탁기관 보조금 횡령으로 폐쇄…김 교육감-문동신 시장 해결책 모색
학내 내분을 겪고 있는 ‘학력인정시설’인 군산 평화중.고등학교 사태가 설치자 지위 승계를 통한 정상화 방안이 모색되고 있어 처리 여부가 주목된다.

‘군산평화중.고등학교 재건을 위한 범시민 대책위원회(운영위원장 채성석, 이하 대책위원회)’가 17일 오전 10시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전북도교육청은 군산평화중,고등학교에 대한 진상 조사를 철저하게 하고, 전 군산 YWCA의 부정과 비리 사실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이어 “학교 운영을 해온 군산 YWCA가 해산하고 이어 폐교 신청을 하게 됐다”며 “이미 진행되었어야 하는 2012학년 신입생 모집을 위한 급박한 학사 일정을 위해서는 전북도교육청의 권한과 의지에 달려 있는 만큼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승환 전북도교육감과 문동신 군산시장은 지난 16일 오후 전북도교육청에서 군산 평화중.고등학교의 정상화 방안을 위한 협의를 갖고, 설치자 지위 승계를 통해 해결하는 방안에 뜻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교육감과 문시장은 이날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시설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이 설치자 지위 승계”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앞으로 평화중고등학교 정상화를 위해 서로 협력키로 해 처리 결과에 이목에 집중되고 있다.

전북도교육청은 일부에서 시설의 위치 변경을 통한 해결을 요구하고 있지만, 이는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의 신규 지정을 금지하는 교육과학기술부의 정책에 따라 위치 변경에 따른 신규 지정은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제도개선 방안’에 대한 지침(2011. 12. 26.)과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관련 회의’(2012. 01. 11.)에서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의 신규 지정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전북도교육청의 설명.

군산평화중고등학교는 지난 2000년 청학야학교를 시작으로, 2003년 군산YWCA가 위탁 운영해 온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로 지난해 이사회 측이 폐쇄인가 결정을 낸 바 있다. 이종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