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변하는 관악을 재보궐선거
급변하는 관악을 재보궐선거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5.04.2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규 후보 사퇴-현역 지방의원 정동영 후보 지지선언도
4·29 재·보궐선거가 열흘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서울 관악을 지역 상황이 급변하는 모양새다.

이번 선거의 상징으로 평가받는 이 지역에서 통합진보당 소속으로 국회의원을 지낸 이상규 후보가 사퇴한데 이어 20일 현역 지방의원들이 새정치민주연합 탈당과 더불어 정동영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행자 서울시의원(관악3)과 소남열 관악구의회 의원은 이날 “정권을 심판해야 할 제1야당이 국민을 더 실망시키고 새누리당에 끌려 다니고 있다. 새정연이 가는 길에 동의할 수 없으며, 민심에 어긋나는 정당에 계속 몸담을 수 없다. 새로운 정치가 시작돼야한다”고 밝히고, 정동영 후보 지지와 국민모임 합류의 뜻을 밝혔다. 또한 “선거 때마다 여론조사인지 여론조작인지 알 수 없는 공천방식을 남용해 당원과 주민을 무시하고, 당의 소중한 자산들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쳤다”며 “관악구의 김희철 전 의원이 그 대표적 사례”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 후보 캠프 임종인 대변인은 “이 의원의 탈당은 부끄러운 야당의 본모습에 대한 뼈를 깍는 자기반성이며, 국민을 향한 고해성사다. 정동영의 판단이 옳다는 선언이며, 민심이 정동영을 향하여 움직이고 있다는 증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와 함께 이상규 전 의의원은 후보직 사퇴 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절절한 마음으로 박근혜 정권 심판을 위해, 야성회복과 야권 단결을 위해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그러나 다른 야권 후보중 누구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 후보의 사퇴에 따른 진보 세력 표가 어디로 결집할지가 관심사다.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가 박빙의 승부를 벌이고 있고,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가 바짝 추격하는 양상을 보이는 구도에서 승부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CBS-노컷뉴스가 20일 발표한 단순 후보지지도 여론조사에 따르면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가 36.6%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가 지지율 33.1%로 오 후보를 바짝 추격하고 있고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는 20.1%를 기록했다.

또한 “‘이번 재보선에 관심이 많고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예상투표층 지지율’에서 오 후보 39.6%, 정 후보 31.4%, 정 후보 20.7% 순이었다”고 노컷뉴스는 보도했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