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전통음악과 한국 전통음악의 만남
아일랜드 전통음악과 한국 전통음악의 만남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8.06.1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들 피리피그 - 아일랜드 전통음악과 한국 전통 음악의 만남'이 16일 오후 3시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펼쳐진다.
국립민속국악원의 상설공연 <2018토요국악초대석> 6월 국악타파 무대에 오르는 그룹은 '여자들 피리피그'이다. 대금, 아이리쉬 휘슬, 바이올린, 피아노, 퍼커션으로 구성된 '여자들 피리피그'는 아일랜드 전통음악과 한국 전통음악의 만남을 통해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주고자 결성되었다.

'여자들 피리피그'는 2015년 미니앨범 발매를 계기로 불후의 명곡, 삼대천왕, 삼시세끼, 알쓸신잡, 집밥 백선생 등 인기 TV프로그램의 배경음악으로 삽입되며 인지도를 쌓아 왔으며, 특히 아이리스 휘슬의 매력적인 음색을 바탕으로 한 아일랜드 전통음악과 한국 전통음악을 조화롭게 구성하여 차별화된 연주로 주목 받고 있는 단체이다.
'아일랜드 전통음악과 한국 전통 음악의 만남'은 모두 6곡을 선보인다. 
첫 오프닝은 아일랜드 전통 멜로디를 흥겹게 편곡한 Morrison's jig로 시작, 아이리쉬 휘슬의 매력을 풍부하게 담은 Drowsy Maggie, 영산회상의 멜로디를 조화시킨 그들의 영산회상, 삼청동의 고즈넉한 풍경을 담은 삼청동 타령과 아일랜드 지역의 아픔을 담고 있는 모아이 석상에서 영감을 받은 Moai, 마지막으로 앞으로 나아갈 길의 기대와 설렘을 표현한 What will be there 등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한다./이종근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