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의 창] 동학과 동학의 칼춤
[전북의 창] 동학과 동학의 칼춤
  • 장 효 선 명지대 교수, 용담검무 명인
  • 승인 2018.12.06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武)는 국가나 개인에게 중요한 요소임에 틀림없어
용담검무가 갖는 가치는 다른 나라와 비교할 수 없다”

 

수운 최제우 선생의 젊은 시절, 바람같이 지나가는 시간, 고통과 희망을 함께하며 사람이 바로 한울(동학에서의 우주의 본체)이라는 이치를 깨달은 수운 최제우 선생은 37세 되시던 1860년 4월 5일 경주에서 큰 깨달음을 얻으시고 남원 은적암에서 천도와 동학을 창도한다. “임금은 임금 노릇을 못하고 백성은 백성 노릇을 못하며, 어버이는 어버이라 부르지 못하며 자식은 자식 노릇을 못하는“君不君 臣不臣 父不父 子不子” 다시 말하면 천륜과 인륜이 모두 무너진 세상에 대한 고민 끝에 구도의 고행 길로 주유천하周遊天下한 지 20년 만의 일이다. 그로부터 159년이 지난 2018년11월9일 문화체육관광부는 동학혁명법정 기념일을 동학운동 당시 황토현 전승기념일에 맟추어 5월11일로 선정하였다. 참으로 반가운 일이다.
수운에게 있어 무武의 가치는 문文의 가치 못지않게 강고强固하며 뚜렷한 자기 영역을 갖는 세계이다. 수운 선생이 늘 자랑스럽게 여겨 왔던 6대조 최진립 장군은 병자호란 당시 나라에 공을 세워 시호(정무공)까지 받은 무장武將이었으며, 수운은 동학을 창도한 후 오늘의 자신이 있게 된 것은 선조의 음덕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수운 선생으로 하여금 무장의 표상인 ‘칼’을 통해 상징적으로 의식의 충일을 노래하여 역사적 전통을 계승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보다 더 직접적인 것은 수운 선생이 직접 무예를 연마했다는 점이다. 수운선생이 어지러운 세상을 근심하며 출가하여 이 세상을 구원할 도를 찾아다니기 위해 집을 나서면서 “활쏘기 등 무예의 길을 버렸다.”는 기록이 있는 것이 그에 대한 반증이다.
주문呪文과 영부靈符와 검무劍舞는 동학 수행의 세 축을 이룬다. 주문은 동학의 핵심 사상인 21자로 된 삼칠 주문을 암송하며, 영부는 글씨 쓰기로, 검무는 검결劍訣과 더불어 심신수련의 축으로 정립鼎立된다. 이 모든 양상들은 수운 선생과 관련된 기록들 속에서 편린으로 나마, 확연히 그 자취를 남기고 있다.
대신사 은적암에 은둔하신지 8개월 만에 도력이 더욱 서시고, 도리가 더욱 밝아감에 스스로 희열을 금치 못하며 스스로 검가劍歌를 지으시고··· (『천도교창건사』, 제7장 은적암)
“서양 오랑캐가 출몰하면 주문과 칼춤으로써 적을 막고자 하며, 서양인이 용만龍灣으로부터 출몰하면 나의 통문通文을 기다려 일제히 따라가 이 칼춤을 익힌 자는 장차 나라를 보전하고 백성을 편안하게 함으로써 공훈을 세울 것이다.”
하지만 “최복술(수운 최제우)은 주문이라는 것을 꾸며내어 요망스러운 소리로 선동하였고, 한울을 위한다는 말을 하며 서학을 배척한다고 하였지만 도리어 서학을 모방하였고 ··· ‘궁弓’ 자 약은 비방에서 나왔다고 하였고, 검무劍舞를 추면서 흉악한 노래를 퍼뜨렸으며 평온한 세상을 어지럽힐 것을 생각하고 은밀히 도당을 모았으며...” [경상감사 서헌순이 경주의 동학의 정형을 보고하다]에서
검결과 검무가 특히 조정의 주목을 받게 된 것은 조선정부로서는 ‘동학의 무리’가 정부체제를 뒤집어 엎는 역성혁명易姓革命을 꾀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의심하였기 때문이다. 위 글에서 경상감사 서헌순이 대신사와 당시 용담정에서 함께 체포된 자들을 심문한 내용이 들어 있는 고종실록을 보면 검무와 검가에 대한 내용이 매우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무武는 국가나 개인에게 중요한 요소임에 틀림없다. 무武보다는 문文에 치중했던 조선은 병자호란과 임진왜란의 두 큰 전쟁을 겪으며 무武의 소홀함이 국가 존립의 문제에 이른다는 심각성을 깨닫고, 1790년(정조 14년)에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를 발간하여 우리나라의 24반 무예를 정비하였다. 이후 우리나라는 일제강점기와 남북의 분단과 동족상잔의 큰 전쟁을 겪는 등 큰 어려운 과정을 지나면서 전 국민이 뭉쳐 나라를 재건하고, 화랑도 정신으로 무장한 강한 군대도 보유하며, 세계 10대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하기에 이르렀다. 동학의 칼춤 용담검무가 가지고 있는 문화적 가치는 다른 나라의 문화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그 가치가 크고, 우리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지표로 삼아 부국강병의 기치를 내걸어야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