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효식품엑스포, 세계적 행사로 발전 가능성 충분하다
발효식품엑스포, 세계적 행사로 발전 가능성 충분하다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9.01.2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발전방향 간담회

“발효식품엑스포는 컨벤션 사업이 전무한 전라북도의 유일한 MICE 관련 국제 공인행사이다. 발효식품을 주제로 전시회를 선점한 만큼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아야한다. 전라북도가 식품산업 메카이자 발효식품의 본 고장이라는 명성에 걸 맞는 행사로 발전해 갈 필요가 있다.”지난 24일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2차 발전방향 간담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특히,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문화와 식품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만큼 세계적 행사로의 발전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전문가들의 제언이 이어졌다.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은 지난 24일 전라북도 농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 2차 발전방향 간담회를 가졌다. 
전라북도 농식품산업과 연계한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의 지속적인 발전방안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서다.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는 지난 16년간의 개최를 통해 전라북도 농식품산업 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야외 행사 개최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점과 운영상의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이에 따라 발효식품엑스포를 보완해 대외 위상을 높이고, 전북 농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논의는 매우 중요하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발효식품엑스포 국내외 기업전시, B2B 수출구매상담회, 국내외 홍보 강화를 주제로 문윤걸 예원대 문화영상창업대학원 교수, 정성환 전북대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최재영 KOTRA 전북지원단 대리, 박윤희 천연 이사 등이 참여해 발효식품엑스포를 통한 전북농식품산업 발전방향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주요 의견으로는 참가 기업들의 니즈를 면밀하게 파악해 현장품평회, 엑스포가 선정한 올해의 명품전 등, 참가사 브랜드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해 참가사가 만족할 수 있는 발효식품엑스포만의 메리트를 강화하고, 올해의 식품 트랜드, 신상품전, 식품 패키지(기술, 마케팅, 포장), 지역 특화전시, 스토리텔링 발굴 등 미래 잠재 소비자 확보를 위한 전시 연출 및 콘텐츠 확대 등이 제시됐다. 
또한 우수 진성 바이어 선별 유치, 해외 식품업계(학회) 홍보 추진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한 질적 성장 등이 제시됐다.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은 전북 농식품산업 활성화와 발효식품엑스포의 철저한 개최 준비를 위해 이번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2월 중 최종 토론회를 계획하고 있다. /박상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