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1월24일19시43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독거노인·장애인 안전 위한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는 느는데 대응 인력은 역부족

응급관리요원 1인당 관리 대상 인원 153명, 서산 285명, 인천 동구 268명, 동해 261명 달해
정부 ICT 기술 활용 댁내장비 단계적 보급 통해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 확대 발표
김성주 의원, “서비스 대상자 확대와 더불어 관리·대응 인력 충원 통해 신속한 대응 필요”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10월 21일 17시31분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위기 취약계층의 응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도입된 응급안전안심서비스의 관리 및 대응 인력 부족이 심각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2008년부터 독거노인이나 장애인이 응급상황에 처했을 때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전화기 형태 게이트웨이, 활동감지센서 등 응급안전알림 장비를 보급하고 한국사회보장정보원과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화재, 낙상 등 응급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국회 김성주(더불어민주당 전주시병) 의원이 2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위기 취약계층의 응급상황에 대응할 인력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6월 기준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는 85,122명(82,412가구)에 이르는 반면, 이들을 관리·응대하는 응급관리요원은 557명으로 1인당 평균 약 153명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도 편차가 큰 상황이다. 충청남도 계룡시의 경우 응급관리요원 한 명당 10명을 담당하는 반면 서산시는 응급관리요원 한 명이 285명의 대상자를 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적으로 서산시의 뒤를 이어 인천 동구(268명), 동해시(261명) 순으로 응급관리요원 한 명이 담당하는 대상자 수가 많았다.

전북 역시 예외가 아니었다. 전체대상자가 1,449명에 이르는 장수군은 응급관리요원이 6명에 불과해 요원 1명이 241.5명을 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순창군은 221.60명, 김제시 211.78명, 완주군 182.63명, 무주군 181.25명 순으로 많았다.

심지어 이들이 근무하지 않는 평일 야간, 연휴 기간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의 위기상황에 대응하는 중앙모니터링센터의 인력 역시 3~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 1월 초 광주 남구 지역에서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 부부가 사망 1주일 만에 발견된 사건이 발생했는데, 당시 해당 지역 응급관리요원은 단 1명으로 혼자 약 190여 가구의 안전을 담당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보건복지부는 올 9월부터 2022년까지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한 댁내 장비 30만대를 단계적으로 보급하여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차세대 장비를 도입하면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는 현재보다 약 2~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주 의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 돌봄이 확대되고 노령화로 인해 1인 노인가구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대상자를 확대하는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그에 맞춰 대응 및 관리 인력 역시 늘어나야 한다”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