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 노송동 자투리땅에 아름다운 정원 조성

6월 열릴 ‘2021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서 노송동 일원에 정원 조성할 7개 팀 선정
1,000만~4,000만 원 조성비 지원해 5월까지 정원 만들어, 현장심사 통해 상금 수여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3월 02일 16시05분
IMG
전주시 노송동 일원 자투리땅에 아름다운 정원이 조성된다.

전주시와 전주정원문화박람회조직위원회는 ‘2021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의 일환으로 노송동 일원에 정원을 조성할 전문·시민 작가 7개 팀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작가정원 공모에는 총 23개 작품이 접수돼 1차 서류심사와 2차 작품심사를 거쳐 최종 7개 작품이 선정됐다.

먼저 5:1의 경쟁률을 보인 전문작가 정원 부문에는 △황현철 팀 ‘정원, 마음을 나누다’ △김단비 ‘노송조율’ △한라영 팀 ‘노송 리사이클’이 선정됐다. 선정된 전문작가에는 작품 당 3,500만~4,000만원이 지원된다.

시민작가 정원 부문에는 △우희경 팀 ‘골목안 꽃뜨락’ △김상경 팀 ‘천사의 마음을 담은 갤러리 정원’ △박성주 ‘우물정원’ △정성옥 ‘향기정원’이 뽑혔다. 시민작가들에게는 작품 당 1,000만원이 지급된다.

시는 박람회 개최 전인 오는 5월까지 정원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원이 조성되면 현장심사를 통해 △대상(1팀) 500만원 △우수상(전문작가1팀, 시민작가1팀) 3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계획이다.

‘2021 꽃심, 전주정원문화박람회’는 정원문화 확산과 정원산업 발전을 위해 오는 6월 2일부터 6일까지 전주종합경기장과 노송동 일원, 전주시 양묘장 등에서 열린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