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1월28일 20:11 Sing up Log in
IMG-LOGO

대선 지선 앞두고 복당 예고, 정치권 셈법 분주

이재명 후보 선출 이후 지역 정치권 무소속 등 제 3세력 복당 여부 관심
국민의힘과 접전 예고, 질서있는 통합 목소리 높아
탈당 전력자 지방선거 공천 과정 감점 수위가 최대 변수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10월 17일 17시36분
3·9 대통령선거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무소속 등 야당 소속 인사들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복당 논의가 예상되는 가운데 정치권의 셈법이 분주하다.

국민의힘 후보와 민주 진영간 양자 대결 속 접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복당과 관련한 찬반 입장도 팽팽하게 갈리고 있다.

특히 탈당 전력자들에 대한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감점 수위는 복당 논의 과정에서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우선 용광로 선대위 구성과 맞물려 인재영입 및 통합 규모가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비등한 가운데 이와 관련한 우려 목소리 또한 만만치 않다.

당 정체성 혼란은 물론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되는 대통합이 기존 민주당 소속 후보들을 불리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송영길 대표 취임 이후 민주당이 복당 기준과 감점 기준을 강화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무소속 및 야당 소속 인사들에게 대통합은 지나친 특혜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당장 지방정가의 관심은 무소속 단체장들의 복당 여부로 옮겨지고 있다. 전북의 14개 자치단체 중 무소속 단체장 지역은 익산시, 고창군, 임실군, 무주군등 4곳에 이른다.

지역별로 일부 차이는 있지만 해당 지역의 민주당 후보군은 3~7명에 이를 정도로 공천 경쟁이 치열하고 일찍부터 점화된 상태다.

익산시장 출마에 나선 복수의 민주당 후보는 “당헌·당규를 고려하지 않고 무원칙 속에 복당이 이뤄진다면 민주당 지지층의 이탈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신중한 접근 필요성을 강조했다.

도내 국회의원들 역시 무소속 단체장 등 야권 인사들에 대한 영입 등 복당에 대해 거리를 두고 있다. 도내 한 의원은 “무소속 단체장들이 민주당에 복당하면 민주당 내 공천 경쟁자들은 힘겨운 싸움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무소속 단체장들의 민주당 복당이 대선에 도움이 될지 여부도 냉정하게 분석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최근 정치권 일각에선 탈당 경력자들에 대한 감점 축소 등 타협안이 제시되고 있다. 경선 과정에서 탈당 경력자들에 대한 25% 감점 범위를 20%안팎으로 줄이고 이에 앞서 민주당 지선후보의 동의를 얻자는 것이 골자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