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27일 14:13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완주군, ‘AI 기반 어린이 교통안전시스템’ 구축 나섰다

완주군·한국안전기술연구원, 스쿨존 어린이 안전시스템 개발 최종보고회
어린이와 운전자에 감지시스템 적용, 위험정보 신속 제공 보행안전성 확보


기사 작성:  박상래 - 2022년 01월 25일 16시44분

완주군이 인공지능(AI) 인지기술과 사물인터넷(IoT) 협력체계를 기반으로 어린이 보행자에게 안전한 보행환경을 제공하는 ‘AI 교통안전 통합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완주군은 25일 군청 4층 전략회의실에서 박성일 군수와 한국안전기술연구원(KICT) 하정아 수석연구원, 둔산지역 학부모로 구성된 ‘스스로해결단’ 6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AI 기반 사각지대 없는 스쿨존 어린이 안전시스템 개발’ 관련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연구원은 이날 둔산공원 사거리와 어깨동무 문구점과 BHC 치킨 앞 등 2곳에 어린이 보행자의 충돌위험 인지·회피 능력과 사고위험이 높은 도로 구조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교통안전 솔루션을 시범적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예시했다.

둔산공원 사거리에는 운전자와 보행자 상호 감지시스템을 적용하는 AI 기반 교통안전 통합시스템이, 어깨동무 문구점 앞과 BHC치킨 앞 등 2곳에는 바닥경관등이나 로고젝터를 이용해 운전자와 어린이 보행자에게 위험신호를 감지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 각각 구축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렇게 되면 어린이 보행자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차량 진입 여부를 알 수 있고, 운전자는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있음을 인지할 수 있어 어린이 교통사고의 획기적인 최소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연구원은 이를 위해 장기적인 실증 평가단 운영과 모니터링 체계 가동, 지역과 교통안전 전문가 협의체 운영, 사고안전 대상인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원은 AI 인지기술과 IoT 협력체계 기반을 토대로 교통안전 통합시스템을 실증해 완주군 어린이 보행자의 교통사고 저감을 꾀하고 나아가 전국 단위의 확산을 통해 보행안전성을 높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하 연구원은 “전북권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는 1천명당 2.75명으로 전국 평균(2.23명)보다 높았다”며 “교통사고 사각지대 해소와 정확한 객체 검지, 빠른 정보 처리, 신속한 정보 제공 등의 사업이 추진될 경우 어린이 교통사고 최소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완주군은 이와 관련, 다음 달에 있을 ‘2022 과학기술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 공모사업’에 2차 응모하는 등 향후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완주군은 작년 8월에 행안부와 과기부 공모에 1차 응모했으며, 같은 해 10월에 공모사업 예비 대상자 15곳에 포함되는 등 교통 사각지대 물체인식 AI 시스템 구축을 위해 총력전을 경주해왔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