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8일 17:53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기사 작성:  이종근 - 2022년 06월 27일 13시16분

IMG
민족사관고등학교 설립자인 최명재 이사장이 26일 오전 향년 95세로 별세했다.

1927년 김제시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난 고인은 전주북중과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한 뒤, 한국상업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택시운전사로 전직했고 2년 만에 택시 한 대를 직접 구입했다. 택시운전을 하며 번 돈으로 자동차정비공장을 인수했고 운수회사(성진운수)까지 운영하게 된다.

1970년대 중반에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에서 물류운송업을 했다.이때 번 자금으로 1987년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했다. 파스퇴르유업은 국내 최초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했다.

이어 1995년 영재교육 및 민족주체성 교육을 목표로 민족사관고를 설립하고 초대 교장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2녀가 있으며, 장남인 최경종 민사고 행정실장이 학교 운영을 맡고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28일 오전 6시 20분이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학교장으로 거행되며, 장지는 민사고가 자리한 강원도 횡성군 덕고산 자락이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