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미술과 학사운영 문제, 사실로 드러나
군산대 미술과 학사운영 문제, 사실로 드러나
  • 채명룡기자
  • 승인 2017.04.09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 확인서 요구에 A교수, 외부공개 않는 조건으로 수용
군산대 미술과 학생들의 A교수의 학사 비리 의혹에 대해 해당 미술과 교수들이 외부 공개를 안 하는 조건으로 ‘확인서’를 써준 정황이 드러났다. 학생들이 제기했던 학사운영 문제를 교수들 스스로 사실상 시인한 셈이다.(본지 3월 15일 6면 보도)
대학 측이 진상조사를 미루자 학생들이 학사운영 비리의혹을 추가 폭로하고 나선지 2주일만이다. 학내 분규는 잦아들었지만 일부 학생들이 교육부에 낸 학사운영 문제 진상 규명 요구는 계속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달 24일 “학사비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학생들이 제 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중이어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보였던 A교수의 도덕성 문제도 다시 불거지고 있다.
이 대학 미술과 교수들이 써 준 이른바 ‘확인서’의 내용이 ‘교수 임용 과정의 투명성, 강의 정상 진행, 편파 학점 부여’ 등의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자칫 학내 분규가 재발할 가능성도 높다.
이 대학 미술과 학사운영 문제점을 지적하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던 학생들은 “A교수가 대학원과 학부 등 특정한 몇몇 학생에게 수업에 참여하지도 않았는데도 학점을 주었다.”면서, “명백한 학사비리이니만큼 교육부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들은 “학생 개인이 교육부와 대학 측에 민원을 낸 ‘진상 조사’ 요구에 대해 교수들이 자꾸 내리라고 종용하고 있다.”면서, “교수들 스스로가 떳떳하다면 왜 교육부 민원을 내리라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해당 A교수는 “학사 운영 규칙이 있는데 수업을 받지 않은 학생에게 학점을 줄 수는 없으며, 박사과정 실기 강의도 군산과 서울을 오가며 이뤄졌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교수의 주장에 따르면 특정한 학생을 위해 해당 교수가 군산에서 서울까지 찾아갔고, 그 학생의 작업실에서 대학원 강의가 이뤄지는 웃지 못 할 일이 벌어졌던 셈이다.
한편 지난 달 17일 오후 미술과 3층에서 학생 70여명이 모여 미술학과 3명의 교수가 보장하는 진상위원회 구성과 학생들의 알권리를 보장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군산=채명룡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