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6 사건 중 비극적 생 마감한 박흥주
10.26 사건 중 비극적 생 마감한 박흥주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9.05.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이선 `궁정동 사람들'

10ㆍ26 관련자 중 가장 먼저 처형당하며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비운의 군인 박흥주. 모두에게서 잊힌 그의 드라마틱한 삶과 뜨거운 충정을 소설 ‘궁정동 사람들(저자 박이선, 출판사 나남)’로 만난다.
대통령 암살이라는 현대사 속 가장 충격적 사건인 10ㆍ26은 그동안 박정희 대통령과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두 사람 위주로 그려져 왔다. 그러나 작가는당시 궁정동 총소리의 또 다른 관련자, 박흥주 대령에 주목한다. 그는 당시 중앙정보부 비서실장으로서 10ㆍ26 관련자 중 가장 먼저 처형당하며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지만 모두의 기억에서 잊혔다. 누구보다 유능했고, 나는 새도 떨어트린다는 권력자였으며, 미래의 육군참모총장으로 꼽히던 엘리트 군인 박흥주. 오직 청렴하고 충성된 군인의 길을 가기 위해 단란한 가정과 출세의 탄탄대로를 모두 포기하고 죽음을 선택했던 그의 비극적인 스토리가 펼쳐진다. 

작가는 박흥주가 느낀 고뇌와 내면적 갈등을 오롯이 느끼기 위해 차분하게 자료를 모으고 행적을 더듬었다. 마침내 박흥주를 마음으로 이해하게 되고 그 애절한 사연을 펼칠 수 있게 되었을 때 작가는 그 마음을 벼려 눈물로 이 작품을 썼다. 
밖에서는 청렴한 군인으로, 집안에서는 딸의 연극용 왕관을 직접 만들어주는 다정다감한 아버지로 하루하루를 살던 가장 박흥주. 평소와 다름없이 아내의 배웅을 받고 출근한 어느 날, 대통령 시해사건에 휘말려 결국 사형선고를 받고 말았다. 박흥주는 대통령 암살의 공범으로서 경호원들을 모두 사살하라는 상관 김재규의 명령을 차마 거부할 수 없던 충성스러운 사람이었던 것이다. 
독자들은 역사의 거대한 파도 앞에 선 미약한 존재로서, 자신의 인생을 걸고 선택해야 하는 인간의 운명이란 무엇인가 되묻게 된다. 가고자 했던 길과 주어진 길 사이에서 총을 쥔 채 고뇌하는 박흥주의 모습은 매일 선택의 기로에서 운명에 순응하느냐 마느냐 고민하는 현대인의 또 다른 자화상이다. ‘김재규의 명령을 거부할 수는 없었던 걸까’, ‘만약 내가 그 자리에 선다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독자들은 박흥주를 짓누르던 인생의 무게감에 감정이입하며 스스로 질문하지 않을 수 없다.
박경리의 토지와 최명희의 혼불 같은 대하소설을 집필하고 싶다는 작가는 박흥주의 내면과 그를 둘러싼 역사의 파고를 침착한 문체로 풀어냈다. 박이선 작가만의 사실적 상황 묘사와 섬세한 심리 묘사는 마치 다큐멘터리를 보는 것처럼 생생하고도 서늘한 현장감을 선사한다. 
작가는 화마에 뛰어들어 생명을 구하는 소방대원이자 등단 소설가이다. 죽음을 각오하며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 그는, 죽음 앞에 선 충성스러운 군인이자 한 명의 가장이던 박흥주 대령의 심정을 절절히 공감할 수 있는 최적의 작가다. /이종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