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07일17시41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세균 국무총리 “협치내각" 건의 문 대통령 수용, 전북에 기회올까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협치내각 구상을 밝힌 가운데 4·15 총선 이후 야권 인사들의 정국 참여에 대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다음 총선이 지나고 야당 인사 가운데서도 내각에 함께할 수 있는 분이 있다면 함께 하는 그런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정세균 국무총리 가 협치내각 구성안을 사실상 수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 총리는 지난 7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정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여야 협치, 초당적 협조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전북 정치권은 이와 관련 정세균 총리가 이끄는 행정부 주요 장관 임명 과정에서 전북 출신 인사 발탁 및 확대 가능성을 전망하고 있다.

도내 한 의원실 관계자는 “과거 야권 인사가 내각에 참여하려 하면 여당의 2중대라는 비판을 감수해야 했는데 대통령과 총리가 유연하게 문을 연 것으로 보인다”고 긍정평가했다. 

또한 총선이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현재 전북의 정치 지형이 민주당쪽으로 지나치게 기울어있다는 점에서 이 같은 전망은 기대섞인 희망으로 발현될 가능성이 높다.

도내 정치권의 한 인사는 “보수 정당의 지나친 우클릭은 민주당 지지층의 결집을 이끌고 사실상 중도를 표하는 군소정당들의 존재감 자체를 미미하게 만들고 있다”며 “총선 이후 인재 등용 및 탕평 인사 차원에서 협치 내각의 틀은 더 넓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같은 상황에서 최근 지역구 출마 뜻을 사실상 접은 박주현 비례대표 의원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큰 틀에서 전북 발전의 비전 제시를 힘쓰겠다고 밝힌 박 의원은 노무현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참여혁신 수석비서관을 역임했다. 부동산 정책 및 복지 정책, 재정 운용 등에 식견이 깊은데다 호남 정치 복원에 천착, 뉴 DJ 발굴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박 의원 뿐 아니라 4월 총선 후 협치 내각 구성이 본격화할 경우 전북 출신 인사들의 국정 운영 참여 폭은 더욱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최근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 이른바 4+1협의체는 끈끈한 공조를 통해 개혁입법 성과를 거뒀다.

정치권의 한 인사는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현 정부의 기조와 같은 철학을 갖고 있거나 관련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낼 경우 여야를 떠나 주요 인사들의 국정 운영 참여폭은 넓어질 수밖에 없다”며 “협치 내각은 총선 이후 가장 관심을 모으는 중요한 이슈가 될 것”고 전망했다. /서울=강영희 기자